서부발전, 스마트 모바일 영상관제 시스템 구축
서부발전, 스마트 모바일 영상관제 시스템 구축
  • 배상훈 기자
  • 승인 2020.01.22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기상황 발생 영상 실시간으로 공유
궁금증 해소··· 시스템 활용능력 제고
한국서부발전 서인천발전본부 중앙제어실에서 현장 밸브점검 상황을 관제하는 모습
한국서부발전 서인천발전본부 중앙제어실에서 현장 밸브점검 상황을 관제하는 모습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1월 21일 ‘스마트 모바일 영상관제 시스템’ 전사 구축과 순회교육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스마트 모바일 영상관제 시스템은 현장에서 활용 중인 스마트 모바일기기를 활용해 재난, 발전설비 고장 등 위기상황 발생 영상을 실시간으로 공유한다. 또한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하도록 개발됐다.

스마트 모바일 영상관제 시스템은 현장 영상을 본사 재난종합상황실과 중앙제어실에 전송해 체계적 초동대응과 2차 피해 예방이 가능하다. 사업소 내 다른 모바일기기와도 영상을 공유해 대응력을 높였다.

특히 중앙제어실에선 최대 16대의 영상을 동시에 수신·관제함으로써 현장 상황을 다각적으로 파악해 조치할 수 있도록 구축했다.

현장 직원들을 대상으로 이뤄진 순회교육에선 영상관제 시스템 사용법, 현장 개선의견을 반영한 OTP접속방식 개선사항 등 스마트 모바일을 활용한 시스템 주요 기능에 대해 설명했다.

현장 근무자들은 스마트 모바일 영상관제 시스템에 대한 궁금증과 건의사항을 질의해 해소하는 등 시스템 활용능력을 높였다.

스마트 모바일 영상관제 시스템은 지난해 10월 서부발전 평택발전본부에서 열린 산업부 주관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에서 ICT기술을 활용한 회사 대표과제로 선정됐다. 이어 우수한 기능을 선보였다.

지난해 12월에는 화순풍력 6호기 메인 베어링 교체공사 시행 중 대형 블레이드 분리 현장을 서부발전 본사 상황실로 실시간 중계해 입체적인 상황통제능력을 선보였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영상관제 시스템 등 모바일 기반 기술은 기타 4차산업 기술과 함께 무한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분야”라며 “관련기술 개발뿐만 아니라 현장의 적극적인 참여가 중요한 만큼 안전역량 제고를 위해 시스템을 적극 활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서부발전은 최근 개발해 도입한 영상관제 시스템 외에도 QR코드와 GENi 설비정보를 연계한 발전현장 설비정보시스템 개발을 올해 상반기 중 완료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