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풍력단지 기준 5km 이상 지역도 지원된다
해상풍력단지 기준 5km 이상 지역도 지원된다
  • 배상훈 기자
  • 승인 2020.01.10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앞으로 해상풍력발전소 기준 5km 이상 떨어진 주변지역에도 정부 지원이 이뤄질 전망이다.

해상풍력발전소 설치시 주변 해안과 섬 지역을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1월 9일 국회에서 통과됐다. 이 법은 장병완 의원이 2017년 2월 16일 발의했다. 이어 상임위·법사위 의결을 거쳐 본회의를 통과했다.

기존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에선 해상풍력도 발전소를 중심으로 반경 5km 이내 지역에 지원이 가능하도록 돼 있었다. 때문에 육지와 5km 이상 떨어져 해상에 건설되는 해상풍력은 지원이 이뤄지기 어려웠다.

이에 따라 해상풍력에 대해 별도의 지원범위 규정 마련이 요구돼 왔다. 이번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을 통해 대통령령으로 별도의 해상풍력발전소 주변지역을 정의하도록 하는 근거를 마련했다.

개정된 법률에 따른 해상풍력 주변지역 지원은 올해 상반기 중 하위법령 개정을 통해 이뤄질 예정이다.

산업부는 연구용역, 이해관계자 의견수렴 등을 통해 해상풍력에 적합한 주변지역 범위, 지원금 지급기준, 지자체별 배분방식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번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으로 해상풍력 주변지역 지원이 가능해짐에 따라 주민수용성 제고가 기대된다. 또한 해상풍력 확대도 촉진될 것으로 보인다.

대표적으로 현재 주민수용성 확보를 추진 중인 서남해 시범·확산단지(2.4GW, 해안선으로부터 10~20km), 신안군 해상풍력 단지(8.2GW, 해안선으로부터 20~40km) 등의 프로젝트가 탄력을 받아 추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