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당봉 전망대에 폐그물 전등 설치
서부발전, 당봉 전망대에 폐그물 전등 설치
  • 배상훈 기자
  • 승인 2020.01.04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망대까지 가는 길 밝혀
폐그물 재활용 전등을 태안군 당봉 전망대까지 설치한 모습
폐그물 재활용 전등을 태안군 당봉 전망대까지 설치한 모습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1월 1일 충남 태안군 이원면 내2리 당봉 전망대에선 경자년 솔향기길 만대마을 해맞이 행사가 열렸다.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이날 폐그물을 재활용해서 만든 전등을 설치했다.

당봉 전망대 솔향기길 해맞이 행사는 2012년부터 올해까지 9회째 진행됐다. 서부발전 직원, 마을주민, 관광객 등 300여 명이 방문했다.

올해에는 태안군 이원면 만대마을 바닷가에 버려진 통발을 마을주민들이 수거해 다듬고 강동선 한양여대 교수가 디자인해 만든 전등을 설치했다. 또한 전망대까지 가는 길을 밝혔다.

폐그물 재활용 사업은 폐그물, 폐부표 등 방치된 폐어구를 재활용해 부가가치를 지닌 제품으로 재탄생시킨 사업이다. 환경개선은 물론 주민 일자리와 부가적인 주민소득을 창출하는 서부발전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사업이다.

마을주민은 “떡국, 인절미 등을 해맞이 행사에 오신 분들에게 드렸는데 어두운 길을 밝혀주는 전등이 있어 더욱 행사가 안전하고 빛이 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처음 해맞이 행사에 참여한 관광객도 “경자년 이른 새벽 솔향기를 진하게 맡을 수 있어서 기분이 좋았다”며 “서부발전에서 만들어준 폐그물 재활용 전등을 따라 올라간 전망대에서 해 뜨는 장면을 본 것은 평생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밝혔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우리 서부발전은 지역 문제를 개선하면서 지역 일자리 창출도 기여할 수 있는 발전 가능한 사회공헌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앞으로도 지역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사회적 경제 조직과 협업해 지속가능한 농어촌 마을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부발전은 올해도 농어촌 마을이 지속해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역마을 인프라 강화 및 마을공동체 질적 성장을 위해 지자체와 함께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