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중소기업과 발전폐수 재이용 기술 개발
동서발전, 중소기업과 발전폐수 재이용 기술 개발
  • 배상훈 기자
  • 승인 2019.12.30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소 고도폐수처리 시스템 개발 과제 착수회의 개최
김봉빈 한국동서발전 건설처장(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 등 ‘발전소 고도폐수처리 시스템 개발 연구과제 회의’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봉빈 한국동서발전 건설처장(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 등 ‘발전소 고도폐수처리 시스템 개발 연구과제 회의’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12월 30일 울산 본사에서 ‘분리막(Membrane) 활용 발전소 고도폐수처리 시스템 개발 과제’ 착수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전 사업소 폐수처리 담당자, 협력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동서발전은 충청북도 음성군 일원에 최신기술과 최첨단 환경설비를 도입한 1,000MW급 친환경 천연가스발전소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에는 약 1조원이 투입된다.

충북 내륙지역은 각종 산업단지 개발로 인해 공업용수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때문에 공업용수 사용량 절감을 위한 신기술 개발이 요구되고 있다.

동서발전은 협력사와 공동으로 분리막 방식의 선진 수처리 기술을 국산화한다. 이번 연구개발은 기존 폐수처리 공정을 개선할 수 있는 시스템을 설계하고 실증해 발전폐수의 70%를 공업용수로 재활용하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연구개발 성과를 발전소에 확대 적용할 경우 갈수기 발전소 공업용수 부족에 따른 안정적 전력공급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폐수처리 시설 부지도 기존 대비 50% 수준으로 저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기업, 연구소 등과 함께 산학연 협의체를 구성해 혁신적 신기술 개발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정부의 국민생활에 밀접한 친환경 기술개발 정책에 부응해 발전소 환경개선 신기술 개발에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