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F급 가스터빈 연소 최적화 앞장
중부발전, F급 가스터빈 연소 최적화 앞장
  • 배상훈 기자
  • 승인 2019.12.26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학연 연구개발 통해 국내 독자기술 자립 주도
강희명 한국중부발전 기술연구센터장(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이 12월 12일 대전 한국기계연구원에서 한국기계연구원, 연세대학교, 충남대학교 연구진과 함께 과제의 성공적 추진을 다짐하고 있다.
강희명 한국중부발전 기술연구센터장(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이 12월 12일 대전 한국기계연구원에서 한국기계연구원, 연세대학교, 충남대학교 연구진과 함께 과제의 성공적 추진을 다짐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12월 12일 한국기계연구원, 연세대학교·충남대학교 등과 함께 ‘F급 가스터빈 터빈입구 온도 산정 기술개발과제’를 향후 3년간 수행하기로 밝혔다. 이는 가스터빈 친환경 연소기술 핵심인 연소온도 산출 메커니즘을 밝혀내기 위해 마련됐다.

터빈입구 온도는 가스터빈의 성능을 결정짓는 가장 중요한 요소다. 출력, 효율, 고온부품 수명 등 발전소 운영 핵심요소로써 친환경 연소설비 기초가 되는 기술이다. 하지만 제작사에서 외부로 유출하지 않는 독과점 핵심기술로 분류된다.

이번에 착수한 현장기술개발과제는 국내 70여 개 가스터빈 발전소의 최근 6년간 발전정지사례를 분석하고 가장 높은 정지 비중을 차지하는 연소기 관련 연소 최적화 기술의 확보 필요성에 의해 한국중부발전에서 주관하고 있다.

연소온도 산출 메커니즘이 밝혀지면 향후 가스터빈 연소기 최적화 기술 자립과 친환경 연소기술 확보에도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또한 이번 연구과제를 통해 운전 빅데이터의 과학적 분석으로 연소기 불안전 상태 사전 예측시스템을 가스터빈에 적용시켜 대기온도 급변에 대한 가스터빈의 연소 안정성을 선제적으로 대비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향후 예상되는 안정운전 저해요소를 최소화할 예정이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지속적인 현장기술개발을 통해 제작사에서 독과점하고 있는 제작사 원천기술을 찾아내기 위한 산학연 협력기술개발과제를 수행함으로써 친환경 연소기술 뿐만 아니라 연소기 최적화 기술도 같이 확보돼 국가적으로는 온실가스 저감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