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산전, 태국 철도통합운영솔루션 구축 사업 수주
LS산전, 태국 철도통합운영솔루션 구축 사업 수주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12.26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TD와 컨소시엄 구성·사업비 944억원 규모 북동선 신호 현대화 사업자 선정
2001년 국내 최초 진출··· 사업수행 경험·기술력 앞세워 1220억 누적 수주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LS산전이 유럽 등 선진국 메이저 기업들이 주도해 온 태국 철도 신호제어시스템 현대화 사업 수주하며 현지 누적 수주가 1,000억원을 훌쩍 넘어섰다.

LS산전은 12월 24일 태국 철도건설분야 1위 기업 ITD(이탈리안타이개발, Italian-Thai Development)과 함께 태국철도청이 발주한 총 사업비 24억4,500만 바트(약 943억5,000만원) 규모 ‘태국 북동선 복선 신호통신제어시스템 구축 프로젝트’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LS산전은 이번 사업에 ITD와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 철도 신호통신시스템 설계, 제작, 설치 등을 맡아 총 사업비 약 944억 중 510억 원을 수주했다.

LS산전의 태국 철도신호현대화사업 수주 현황.
LS산전의 태국 철도신호현대화사업 수주 현황.

이 사업은 태국 철도 인프라 현대화 프로젝트 9단계 사업(ST9)으로 북동부 지역개발 및 화물, 여객 운송 능력 확대를 위해 ‘맙카바오(Map kabao)-타논지라(Chira Junction)’ 구간 총 연장 132km 철도를 복선화하고 20년 이상 된 노후 시스템을 전면 교체하는 프로젝트다.

LS산전은 지난 2001년 태국 철도 현대화 프로젝트 1단계 사업(ST1)을 수주하며 국내 기업 최초로 현지 시장에 진출한 이후 2007년 4단계(ST4), 2015년 5단계(ST5) 사업을 잇달아 성공적으로 완료한 바 있다.

이번 북동선(9단계) 사업자로 선정됨으로써 현지 사업 누적 수주액은 약 1,220억원에 달한다.

LS산전은 태국 등 아세안 국가 철도 인프라 개선 사업 확대로 시장이 가파른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현지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는 전략이다.

국토면적이 한반도 2.3배에 이르는 태국은 남북과 동북부를 잇는 총 연장 2,771㎞에 달하는 철로를 운영하고 있다.

동남아 물류허브 구축과 스마트시티 건립을 중심으로 한 동부경제회랑(EEC) 건설의 중추 인프라를 항공과 해상 그리고 철로를 통해 연결하는 국토건설사업을 가속화 하고 있다.

특히 방콕의 교통난 해소를 위해 오는 2029년까지 도시철도 9개 노선 건설이 계획돼 있어 시장 확대가 기대된다.

LS산전 관계자는 “태국 철도 시장은 그 동안 유럽 신호업체 중심으로 진입장벽이 높았었지만 지난 20여 년 간 여러 프로젝트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얻은 신뢰가 이번 수주에 가장 큰 동력이 됐다”며 “경제성장에 따른 아세안 국가 철도 인프라 확대 움직임이 활발한만큼 이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