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불가리아 벨레네원전 전략적투자자 우선협상자 포함
한수원, 불가리아 벨레네원전 전략적투자자 우선협상자 포함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12.2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5월까지 최종 전략적투자자 선정을 위한 협상 진행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불가리아 정부가 추진한 ‘불가리아 벨레네원전 건설재개를 위한 전략적투자자 모집'에서 12월 19일 로사톰(러), CNNC(중)와 함께 우선협상자(Short-list)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벨레네 원전은 러시아 원자로 노형(VVER) 1000MW급 2기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87년 AEP(러)에서 최초 착공 후 경제적 이유로 91년 건설이 중단됐다.

이어 2006년 ASE(러)를 주계약사로 선정해 건설을 재개했지만, 외국투자자 유치 실패로 2012년 건설이 중단된 사업이다. 공정률은 40%며 설비공급은 80%다.

올해 5월, 불가리아 정부는 다시 한번 벨레네원전 건설재개를 위한 전략적투자자를  모집해 참여 의향을 제출한 7개 업체 중 한수원을 포함한 3개사를 선정했다.

또 기기공급사로의 참여를 희망했던 Framatom(프), GE(미) 등 2개사 모두 후보로 선정됐음을 밝혔다. 

불가리아 정부는 2020년 1월까지 우선협상자 후보기업들에게 초청장을 보내 '구속력 있는 제안서(Binding Offer)' 제출을 요구할 계획이다.

한수원을 포함한 후보기업들은 초청장 접수 후 6개월 내에 불가리아 에너지부 및 발주사(National Electricity Company, NEK)와 함께 벨레네원전 건설재개 전략적투자자 최종 선정을 위한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최종 선정되는 전략적투자자는 향후 벨레네 건설 프로젝트를 수행할 합작회사에 일정 지분을 투자해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되는데, 참여 비율은 향후 불가리아 정부와의 협상 단계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지분투자를 위해선 불가리아 정부보증 및 장기 전략구매계약(PPA)이 필수지만, 불가리아 정부가 이를 제공하지 않는다는 입장임에 따라, 한수원은 이런 사업 리스크를 면밀히 검토 후 향후 불가리아 정부와 협상에 임할 계획이다.

한수원은 전략적투자자 참여를 위한 선결조건 미해결시, 기기공급사로서의 참여를 추진하는 등 사업 리스크에 따라 다각도로 참여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 사업은 여러차례 중단 및 연기된 사업인만큼 다양한 리스크를 심도있게 검토하고 내실있는 참여전략을 수립한 후 향후 협상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