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PS, 차세대 기술명장 1,000명 육성 시동
한전KPS, 차세대 기술명장 1,000명 육성 시동
  • 박윤석 기자
  • 승인 2019.12.23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스터고 재학생 대상 현장교육 지원… 장학금도 지급
한전KPS는 12월 23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제1기 KPS-패러데이스쿨 장학금 수여식’을 갖고 장학금 2억원을 전달했다.
한전KPS는 12월 23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제1기 KPS-패러데이스쿨 장학금 수여식’을 갖고 장학금 2억원을 전달했다.

[일렉트릭파워 박윤석 기자] 한전KPS가 국가산업의 뿌리가 될 차세대 기술명장 1,000명을 육성하기 위한 재학생 지원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한전KPS(사장 김범년)는 12월 23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제1기 KPS-패러데이스쿨 장학금 수여식’을 갖고 장학금 2억원을 전달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범년 한전KPS 사장을 비롯해 안석태 전국 마이스터고 교장협의회장 등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했다.

KPS-패러데이 스쿨은 회사 업의 특성을 활용해 우리나라 마이스터고 학생들에게 한전KPS가 보유하고 있는 인프라와 정비기술명장 강사진의 현장 기술교육을 지원하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한전KPS는 지난 10월 전국 마이스터고 교장협의회와 출범식을 갖고 뿌리기술명장 1,000명 육성을 위한 지원에 나섰다.

당시 출범식과 함께 체결된 협약에 따라 한전KPS는 학교 추천을 받은 전국 마이스터고 2학년 재학생 200명에게 각 100만 원씩 총 2억원의 장학금을 전달하게 됐다.

김범년 한전KPS 사장은 장학금 전달식에서 “이론과 실기 능력을 겸비한 숙련된 기술인 양성을 위해선 교육계와 산업계의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우리나라 전력·발전시설의 정비를 맡고 있는 공기업 한전KPS가 기술명장 1,000명 육성을 목표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안석태 마이스터고 교장협의회장은 “학생들에게 기술적 시야를 넓히고 현장적응력을 높여주기 위해 마련한 KPS-패러데이스쿨은 산학협력의 새로운 모델로 의미가 남다르다”며 “이를 통해 마이스터고 학생들이 우리나라 산업발전의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교육현장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한전KPS는 학생들의 취업 후 빠른 산업현장 적응을 돕기 위해 발전소 현장 OJT를 지원하는 등 최적의 훈련방안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한전KPS는 회사가 보유한 역량을 활용한 산학 상생의 사회적 가치 실현을 통해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 이행 수준을 한층 높여 나갈 계획이다. 앞으로도 발전설비 정비 전문 공기업으로서 국가 산업기술의 뿌리가 될 차세대 기술명장 육성에 선도적 역할을 해 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