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1,385억원 규모 초대형 수주 따내
대한전선, 1,385억원 규모 초대형 수주 따내
  • 배상훈 기자
  • 승인 2019.12.22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풀 턴키 방식으로 호주에 330kV급 전력망 구축
대한전선의 호주 시드니 지역 턴키 프로젝트 시공 현장 모습
대한전선의 호주 시드니 지역 턴키 프로젝트 시공 현장 모습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대한전선이 호주에서 초대형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하며 시장 내 입지를 굳혔다.

대한전선(대표집행임원 나형균)은 12월 19일 공시를 통해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NSW) 전력청인 트랜스그리드(TransGrid)와 전력망 구축 프로젝트를 계약했다고 밝혔다. 계약 금액이 약 1,385억원(AUD 173,544,132.44)에 달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이 프로젝트는 호주 시드니 도심과 주변지역 전력수요 증가에 대비해 신규 전력망을 구축하는 프로젝트다. 대한전선은 330kV급 케이블, 접속재 공급 뿐만 아니라 전력망 설계, 포설, 접속, 시험까지 책임지는 풀 턴키(Full Turn-key) 방식으로 프로젝트를 수행한다.

330kV는 호주 지중 케이블 중 가장 높은 전압이다. 다른 전압에 비해 시장 진입이 쉽지 않은 품목이다. 대한전선은 호주에서 성공적으로 수행한 턴키 프로젝트 실적과 기술 기반의 영업 활동을 통해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

실제로 대한전선은 2004년 33kV 케이블을 호주에 납품하며 오세아니아 전력 시장의 첫 문을 열었다. 이후 호주 132kV·275kV, 뉴질랜드 220kV 전력망 등 굵직한 턴키 프로젝트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높은 신뢰를 받았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는 시드니 지역의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위해 시드니 최대 송전 전력청인 트랜스그리드가 수년간 준비해온 중요 프로젝트”라며 “유수의 글로벌 기업과의 경쟁에서 당사가 수주하게 돼 큰 의미”라고 말했다.

아울러 “호주는 가파른 인구 증가세로 인해 국가 주도의 대규모 인프라 확장이 추진되고 있어 지속적인 시장 확대가 기대된다”며 “턴키 수행능력과 차별화된 수주 전략으로 시장 환경에 민첩하게 대응해 호주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