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안전기술원, 2019 하반기 전국방사능측정소장 회의 개최
원자력안전기술원, 2019 하반기 전국방사능측정소장 회의 개최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12.13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제주까지 전국 15개 지역··· 환경방사능 감시역량 및 노하우 공유
KINS는 12월 12일 본원 대회의실에서 ‘2019 하반기 전국방사능측정소장 회의’를 개최했다.
KINS는 12월 12일 본원 대회의실에서 ‘2019 하반기 전국방사능측정소장 회의’를 개최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원장 손재영)이 12월 12일 본원 대회의실에서 ‘2019 하반기 전국방사능측정소장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원자력안전위원회 및 원자력안전기술원 전문가와 함께 전국 지방방사능측정소장 등 관계자 25명이 참석했다.

현재 전국에 15개 지방측정소(서울, 춘천, 대전, 군산, 광주, 대구, 부산, 제주, 강릉, 안동, 수원, 청주, 울산, 인천, 진주)와 171개 방사선감시소(무인)가 운영 중으로 평상시에 전국토 환경감시업무를 수행하며, 방사능 비상발생시 방사능영향의 평가를 위한 기초자료를 원자력안전기술원 중앙방사능측정소로 제공하는 역할을 수행 중이다.

전국토의 환경방사능 안전 확인과 감시 업무의 품질제고를 위해 개최된 이번 회의는 3가지 의제로 구성됐다.

첫 번째로 각 지역 측정소장들의 '2019년 환경방사능감시 종합결과' 발표를 통해 전국의 환경 방사능 준위가 예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또 '2020년도 지방방사능측정소 운영 계획' 설명과 함께 '전국방사능측정소 환경방사능감시 업무 발전방향'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가 진행됐다.

장재권 원자력안전기술원 방사선안전본부장은 인사말을 통해 “환경방사능 감시업무의 질적 향상을 위해 지방측정소 간 운영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할 필요가 있다”며, “우리나라 전 국토의 환경 보전과 국민 안전을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