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한·UAE간 원자력안전규제 협력 강화
원안위, 한·UAE간 원자력안전규제 협력 강화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12.10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재식 위원장, UAE 원자력규제기관장과 협력 분야 확대 등 추진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은 12월 11~12일 양일간 UAE(아랍에미리트)를 방문해 양국간 원자력안전규제 및 안보분야(Safety&Security)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활동을 수행한다.

원안위 위원장은 12월 11일에는 한국형원전인 'APR1400' 바라카 원전을 시찰하고, 크리스터 빅토르손(Christer Viktorsson) UAE 연방원자력규제청(FANR) 청장과 양국 규제기관 간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엄재식 원안위 위원장과 크리스터 빅토르손 FANR 청장은 11월 제2차 원자력 고위급협의회 및 지난 12월 5일 원안위에서 열린 기관장 면담에서 기관 간 협력범위를 기존 수출입통제 중심에서 안전규제까지 확대 합의한 바에 따라 그 후속 조치를 논의한다.

특히 원안위와 FANR은 UAE 바라카원전 1호기가 2020년도 운영개시를 앞두고 있는 만큼, 동일 노형 운영경험 공유 등이 중요하다는 것에 공감하고 원자력안전규제 및 안보분야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이어, 12월 12일에는 UAE FANR 창설 10주년 기념행사에 참여할 예정이다.

UAE FANR은 FANR 창설 10주년 기념행사에 엄재식 원안위 위원장을 비롯해 IAEA.사우디아라비아 원자력규제위원회 인사 등을 초청했으며, 원안위 위원장에게 그간 양국의 건설적인 협력을 높이 평가하는 의미로 감사패를 수여할 예정이다.

한국(원안위)과 UAE(FANR)는 바라카 원전사업 착수를 계기로 근 10년간 원자력안전을 위해 긴밀한 협력을 지속해 왔다.

원안위는 2011년도부터 핵연료운송 관련 수출입통제, 안전조치 및 물리적방호 등 원자력통제분야를 중심으로 FANR과 연례협력회의를 진행해 왔으며, 2018년 신설된 한.UAE 원자력 고위급협의회에도 참여해 원자력안전 및 안보규제분야(Nuclear safety&security regulation)에도 참여해 여러 방면으로 협력을 이어왔다.

원안위는 내년 하반기에 FANR과 양자회의를 한국에서 개최할 것이며, 이를 통해 협력 관계를 더욱 더 공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