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력연구원, 베트남 진출 국내기업과 기술협력 협약 체결
한전 전력연구원, 베트남 진출 국내기업과 기술협력 협약 체결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12.09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진출 국내기업 대상 스마트 에너지관리시스템 운영 관련 기술협력
한전 전력연구원은 12월 6일 베트남 기업을 대상으로 한전 스마트 에너지관리시스템 보급을 추진하고 있는 한국건물에너지기술원과 대영종합산기와 기술협력 양해각서를 베트남 하노이에서 체결했다.
한전 전력연구원은 12월 6일 베트남 기업을 대상으로 한전 스마트 에너지관리시스템 보급을 추진하고 있는 한국건물에너지기술원과 대영종합산기와 기술협력 양해각서를 베트남 하노이에서 체결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전력(사장 김종갑) 전력연구원은 베트남 기업을 대상으로 한전 스마트 에너지관리시스템 보급을 추진하고 있는 한국건물에너지기술원과 대영종합산기와 기술협력 양해각서를 12월 6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체결했다.

베트남은 연평균 7%대의 빠른 경제성장으로 전력수요량이 공급량을 초과하는 전력난 문제가 있는 국가다.

또 전기요금도 연평균 8%씩 오르고 있어 베트남 산업통상부는 에너지효율화를 위해 한전 스마트 에너지관리시스템 현지 실증 및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11월 18일 한전과 체결한 바 있다. 

한전 스마트 에너지관리시스템은 전기나 가스, 열 등 고객의 에너지 사용정보를 실시간 수집해 분석·제어하는 에너지 통합제어 시스템으로 효율적인 에너지 관리와 비용 절감이 가능하다.

이번 양해각서는 11월 18일에 맺은 '한전·베트남 산업통상부 간 에너지효율화사업' 기술협력의 후속조치로 베트남의 안정적인 전력운영과 현지진출 국내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이뤄졌다.

한편, 전력연구원은 12월 5~6일 양일에 걸쳐 베트남 정부와 현지 국내기업을 대상으로 한전 스마트 에너지관리시스템 및 에너지 효율화 방안에 대한 기술설명회를 개최했다.

기술협력 체결을 통해 전력연구원은 베트남에 한전 스마트 에너지관리시스템 보급을 추진 중인 한국건물에너지기술원과 대영종합산기에 시스템 운영 방안 제공 및 기술이전을 추진할 계획이다.

향후 전력연구원은 베트남 기업의 한전 스마트 에너지관리시스템 활용 실적을 확보해 전력 수급량이 부족하고 소득대비 전기요금이 높은 동남아 지역을 대상으로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력연구원 관계자는 “전력연구원의 에너지관리시스템은 베트남의 에너지 사용량 절감과 안정적인 설비 운영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 “베트남과 해외 진출한 국내기업이 서로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전력시스템 분야의 연구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