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실적·성과 중심 인사 단행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실적·성과 중심 인사 단행
  • 배상훈 기자
  • 승인 2019.12.03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관 전무, 실적개선 공로로 부사장 승진
신규 합병법인 한화솔루션 전략부문장 맡아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부사장으로 승진한 김동관 전무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부사장으로 승진한 김동관 전무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는 12월 2일 김동관 전무 등 14명에 대한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김동관 전무의 부사장 승진은 2015년 전무 승진 이후 4년만이다.

김동관 전무는 올해 인사에서 태양광 부문 실적개선 공로를 인정받아 부사장 승진이 결정됐다. 그는 태양광 사업 영업·마케팅 최고책임자로서 미국, 독일, 일본 등 세계 주요 태양광 시장에서 한화가 점유율 1위를 달성할 수 있도록 핵심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로 케미칼 태양광 부문은 올해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매출 기준으로는 2010년 중국 솔라펀을 인수하며 그룹이 태양광 사업에 진출한 이후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한화 관계자는 “그룹의 태양광 사업은 2010년 사업 진출 이후 한때 철수설까지 나돌 정도로 암흑기를 겪기도 했다”며 “김동관 전무가 2012년 1월 태양광 사업에 합류한 이후 뚝심 있게 사업을 추진하지 않았다면 지금과 같은 결실을 보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관 전무는 내년 1월 1일 출범 예정인 한화케미칼과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합병법인(가칭 한화솔루션)의 핵심 직책인 전략부문장을 맡아 책임경영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태양광을 비롯해 석유화학·소재를 아우르는 한화솔루션의 중장기 전략 수립과 실행 지원 역할을 수행하면서 기업 가치의 지속적인 성장을 견인한다.

하지만 한화솔루션을 둘러싼 대내외 경영 환경은 낙관적이지 않은 상황이다. 한화케미칼 주력 부문인 석유화학 사업은 중국의 자급률 상승, 미국의 셰일가스 기반 증설 등으로 국제 제품 가격 약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태양광 사업도 세계 최대 내수시장과 정부 차원의 지원을 바탕으로 규모와 경쟁력을 키운 중국 업체들의 급부상으로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하다. 첨단소재 부문 역시 전방산업인 자동차 업계 부진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화 관계자는 “한화솔루션 출범을 앞두고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면서 “김동관 전무가 신시장 개척과 사업모델 혁신을 통해 한화솔루션의 글로벌 성장을 주도하는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이날 단행된 14명의 임원 인사는 다음과 같다.
▲부사장 김동관 ▲전무 금종한 ▲상무 김은식, 박상욱, 홍정권 ▲상무보 공시영, 김강세, 신동인, 안태환, 윤종호, 이병천, 이준우, 최대연, 최승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