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신고리5호기 원자로 설치 기념행사 개최
한수원, 신고리5호기 원자로 설치 기념행사 개최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11.2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형원전(APR1400) 국내 3번째 프로젝트··· 본격적인 기전공사 착수
한수원은 11월 28일 신고리5·6호기 건설현장에서 건설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고리5호기 원자로 설치를 기념한 행사를 가졌다.
한수원은 11월 28일 신고리5·6호기 건설현장에서 건설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고리5호기 원자로 설치를 기념한 행사를 가졌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11월 28일 울주군 서생면 신고리5·6호기 건설현장에서 건설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고리5호기 원자로 설치를 기념한 행사를 진행했다.

행사에서는 경과보고와 유공직원에 대한 포상이 있었으며, 원자로설치 기념테이프 컷팅과 원자로용기 서명행사 등이 있었다.

원자로 설치는 전체 사업공정의 약 50% 시점에서 주요 구조물공사를 마무리하고 본격적으로 기전공사에 착수하는 단계로 전체 건설 기간 중 가장 중요한 마일스톤이다.

원자로는 핵반응을 발생시키는 장치로 두산중공업에서 제작했다.

신고리5호기는 UAE에 수출한 원전과 같은 APR1400 노형으로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됐다.

국내외 선행원전의 경험,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안전성 증진대책과 최신 인허가 요건이 모두 반영돼 안전성과 경제성이 입증됐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기념식에서 “세계 최고의 원전건설 기술력을 바탕으로 신고리5호기를 성공적으로 건설할 것”이라며, “나아가 우리 원전이 해외로 더 힘차게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이 돼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고리5·6호기는 10월말 기준 종합공정률 51%이며, 이번 5호기 원자로설치 이후 건설시공 및 시운전을 거쳐 5호기가 2023년 3월, 6호기가 2024년 6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