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중소협력사 체감형 계약제도 개선
동서발전, 중소협력사 체감형 계약제도 개선
  • 배상훈 기자
  • 승인 2019.11.25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약비용 부담 연간 7억5,000만원 완화
한국동서발전 울산 본사
한국동서발전 울산 본사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11월 22일 중소협력기업이 체감할 수 있는 계약제도 개선사항을 발굴하고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제도 개선은 기존 진입장벽 완화를 위한 노력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계약 추진과정에서 발생하는 계약 부대비용을 절감하고 입찰 참여비용을 보상하는데 초점을 뒀다.

이번에 개선해 시행하는 계약제도는 ▲제안서 평가보상 ▲비밀유지협약서 제정 ▲계약제도 설명회 정례화 ▲계약보증금 면제 ▲선금 보증채권 수수료 지원 ▲인지세 발주자납부 제도다.

이번 개선으로 지난해 계약 기준 연간 약 7억5,000만원의 비용 부담을 완화하게 됐다. 중소협력기업의 수익성을 높이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개선 내용에 포함된 중소협력기업 기술보호를 위한 비밀유지 협약서 제정 운영과 정기적 계약제도 설명회 개최 등은 상대적으로 정보력과 기술보호망에 취약한 중소협력기업들의 무형적 사회적 가치 창출에 이바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11월 7일 인사혁신처에서 주관한 제4회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아름다운 도전상’을 수상하는 등 공공기관 적극행정 확산의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