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 ‘스마트 전기안전 서비스 구축’ 본격 시동
전기안전공사, ‘스마트 전기안전 서비스 구축’ 본격 시동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11.22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 데이터 활용한 전기안전 정보 제공으로 국민 안전 체감도 업그레이드
전기안전공사는 11월 19일 `스마트 전기안전 시스템 구축사업`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전기안전공사는 11월 19일 `스마트 전기안전 시스템 구축사업`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조성완)는 11월 19일, 전북혁신도시 본사에서 ‘스마트 전기안전 시스템 구축사업’ 착수 보고회를 갖고, 대국민 서비스 개선을 위한 시스템 작업을 시작했다.

‘스마트 전기안전 시스템 구축사업’은 내부 업무처리 시스템은 물론, 국민들이 전기안전 검사·진단을 신청하고, 그 결과를 확인하는 일련의 과정을 하나의 시스템으로 통합 운영하는 정보서비스 혁신 사업이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그동안 각 사업소를 통해 직접 접수하던 방식이 비대면 서비스(전자민원)로 단일화되고, 검사·진단 데이터는 빅데이터화 돼 고객들에게 제공된다.

전기안전공사는 그동안 합격·불합격 형태의 단순한 정보를 제공하던 것에서 국민들이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전기안전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돼 대국민 서비스가 크게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업을 총괄하는 문이연 전기안전공사 안전이사는 “이번 사업이 빅데이터를 활용해 사고예측 등 안전관리 체계의 기술혁신을 이끌어 줄 것”이라며, “국민들이 체감하는 안전 서비스 구현을 위해 더욱 앞선 노력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기안전공사는 2020년 3분기 서비스 개시를 목표로 시스템 구축을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