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원자력 사이버보안 국제훈련과정 성료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원자력 사이버보안 국제훈련과정 성료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11.18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습형 사이버보안 훈련과정, 아시아 최초 개최
원자력통제기술원은 11월 4일부터 2주간 국제핵안보교육훈련센터에서 ‘IAEA 사이버보안 국제훈련과정’을 진행했다.
원자력통제기술원은 11월 4일부터 2주간 국제핵안보교육훈련센터에서 ‘IAEA 사이버보안 국제훈련과정’을 진행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원장 김석철)이 11월 4일부터 2주간 국제핵안보교육훈련센터에서 ‘IAEA 사이버보안 국제훈련과정’을 진행했다.

이번 과정은 사이버보안 기술과 규제 지식을 원전 도입․운영국에 공유하기 위해 기획됐으며,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과 IAEA(국제원자력기구)가 공동으로 개최했다.

개회식에는 IAEA 핵안보국장이 직접 참석해 이번 훈련과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원자력통제기술원과 IAEA는 이번 훈련과정에 사이버보안 규제 전문가를 포함해 30명의 강사를 투입했으며 헝가리, 우크라이나, 인도, 터키, 중국 등 전 세계 20개국의 규제기관, 원자력시설, 정부에서 30명이 참석했다.

IAEA와 원자력시설 사이버보안에 관한 실습형 교육을 주관한 국가는 미국에 이어 우리나라가 두 번째며 아시아에선 처음이다.

이는 우리나라가 미국과 함께 원자력 사이버보안 분야를 선도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며, 국제 사이버보안 교육의 첫 걸음에 우리나라가 동참하게 됐다는 의미를 가진다.

또 이번 과정은 이론 40%, 실습 60%로 구성돼 실습을 통한 실무역량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특히 우리나라가 참여한 국제 공동연구 결과물인 사이버보안 전용 시뮬레이터(Simulator)를 최초로 활용해 보다 실제적인 환경에서 훈련을 시행했다.

이나영 원자력통제기술원 교육훈련센터장은 “현재 원자력시설의 사이버보안에 대한 실습형 교육을 제공할 수 있는 국가는 미국과 우리나라 뿐”이라며, “앞으로도 KINAC의 전문성을 토대로 아시아·태평양 지역과 세계의 사이버보안 역량 강화를 위해 국제교육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