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에너지, 3분기 누적 영업이익 1,158억원 기록
포스코에너지, 3분기 누적 영업이익 1,158억원 기록
  • 박윤석 기자
  • 승인 2019.11.14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NG 직도입·연료전지사업 구조개편 실적개선 견인
포스코에너지 3개년 실적(단위 : 억원)
포스코에너지 3개년 실적(단위 : 억원)

[일렉트릭파워 박윤석 기자] 포스코에너지가 LNG발전 부문 수익성 제고와 연료전지사업 실적 개선에 힘입어 3분기 누적 1,158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11월 14일 전자공시된 포스코에너지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3분기 누적 연결기준 매출액은 1조4,281억원(부생발전소 매각에 따른 중단영업 매출 2,507억원 포함), 영업이익은 1,158억원(부생발전소 매각에 따른 영업이익 660억원 포함)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05억원 증가했다.

영업이익 상승요인은 LNG 직도입에 따른 수익성 개선이다. 포스코에너지는 인천LNG복합발전 3호기에 올해 2월부터 미국산 셰일가스를 직도입해 사용하고 있다. LNG발전의 경우 원가의 약 90%가 원료비인 점을 감안할 때 가격 경쟁력을 갖춘 LNG 직도입이 실적반등의 주요 요인으로 분석된다.

또 다른 요인은 연료전지사업 구조개편에 따른 실적 개선이다. 포스코에너지는 연료전지부문의 사업성 개선을 위해 고객사와의 장기서비스계약(LTSA) 재계약과 연료전지 전문회사 설립을 추진했다.

포스코에너지는 지난 8월 주요 고객사인 경기그린에너지와 원가를 반영한 LTSA 재계약을 체결했다. 다른 주요 고객사들과도 개선된 조건으로 계약갱신을 앞두고 있어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에는 연료전지 전문회사인 한국퓨얼셀을 출범했다. 사업전문성을 강화하고 연료전지사업 본연의 역할에 집중함으로써 품질혁신·원가절감 등 경영효율성 제고에 나섰다. 향후 투자유치 또한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포스코에너지 관계자는 “올해 그룹 에너지사업 재편의 일환으로 포스코로부터 광양LNG터미널을 인수하며 안정적인 수익원을 확보했고, LTSA 재계약 체결과 연료전지 전문회사 설립 등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며 “향후 LNG 개발-터미널-트레이딩-발전을 모두 포함하는 LNG 풀밸류체인을 구축하고, 연료전지 부문이 흑자로 전환되면 실적개선이 가속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