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대만, ‘동아시아 원자력포럼’ 개최
한·중·일·대만, ‘동아시아 원자력포럼’ 개최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11.06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일본, 중국, 대만 4개국 원자력 전문가 150여 명 참가
정재훈 회장, “전 세계와 함께하는 민간협의체가 되길 희망”
한국, 일본, 중국, 대만 동아시아 4개국 원자력 전문가들이 원전 안전성 강화 정보를 교류하고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한국, 일본, 중국, 대만 동아시아 4개국 원자력 전문가들이 원전 안전성 강화 정보를 교류하고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 일본, 중국, 대만 동아시아 4개국 원자력 전문가들이 원전 안전성 강화 등을 주제로 정보를 교류하고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한국원자력산업회의(회장 정재훈)는 11월 6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제7회 '동아시아 원자력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에는 일본원자력산업협회(JAIF), 중국핵능핵업협회(CNEA), 대만핵능급산업협회(TNA) 등 각국 협회와 함께 한국수력원자력, 국가전력투자공사(SPIC), 도쿄전력(TEPCO), 대만전력공사(TPC) 등 동아시아 원자력 전문가 150여 명이 참석했다.

지난 7월 WANO(세계원전사업자협회) 도쿄센터 이사장에 취임한 정재훈 회장은 개회사에서 “에너지 전환의 시대에 원자력이 기저전원이 돼야 할 것”이라며 “원전의 안전한 운영을 통해 원자력이 신재생에너지와의 공존 시대를 이룩해 인류에 공헌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정재훈 회장은 동아시아포럼이 전 세계와 함께하는 보다 큰 원자력 민간 협의체가 되기 위해선 동아시아 4개국 이외 더 많은 국가들이 이 포럼에 참여하기를 제의했다.

정재훈 회장은 개회사에서 “원전의 안전한 운영을 통해 원자력이 신재생에너지와의 공존시대를 이룩해 인류에 공헌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재훈 회장은 개회사에서 “원전의 안전한 운영을 통해 원자력이 신재생에너지와의 공존시대를 이룩해 인류에 공헌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재훈 회장은 이번 포럼에 참석한 짱팅크어 중국핵능행업협회 부회장과 원자력 안전성 등 현안을 공유하면서 IAEA 주관으로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하는 2020년 원전운영안전성국제컨퍼런스(2020년 5월 11~15일)와 원전산업 박람회에 국내 원자력분야 중소기업과 함께 참여해 원전기자재 수출 활로를 개척할 예정이다.

동아시아 원자력포럼에 참석한 4개국 원자력 전문가들은 11월 7~8일 양일 간 한수원 본사, 한전KPS, 한국원자력환경공단, 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KINGS) 등을 시찰할 계획이다.

한편 동아시아포럼에 앞선 11월 5일, 한국원자력산업회의와 일본원자력산업협회는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제35회 한일 원자력산업세미나'를 공동 개최하고 한일 양국 간 방사성폐기물 관리와 방사능 비상대응대책 등을 논의했다.

한국, 중국, 일본, 대만 등 동아시아 4개국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원자력 안전대책 및 조치에 관한 정보교류와 민간 차원의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자 매년 정기적으로 ‘동아시아 원자력포럼’을 번갈아 개최하고 있다.

2020년 제8회 포럼은 일본에서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