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BIXPO 2019 개막··· 에너지신기술 ‘한눈에’
한전, BIXPO 2019 개막··· 에너지신기술 ‘한눈에’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11.06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기업, 전문가 집결··· 에너지 산업의 미래 선도
신기술전시회·국제컨퍼런스·국제발명특허대전 등 개최
한전이 주최하는 ‘BIXPO 2019’가 11월 6일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화려한 막을 올렸다.
한전이 주최하는 ‘BIXPO 2019’가 11월 6일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화려한 막을 올렸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에너지산업의 미래를 선도하는 ‘BIXPO 2019(2019 빛가람국제전력기술엑스포)’가 11월 6일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화려한 막을 올렸다.

한국전력(사장 김종갑)이 주최하는 BIXPO는 올해로 5회차를 맞았다. 행사가 열린 11월 6일 김대중컨벤션센터 다목적홀에는 국내외 초청인사와 참가자 등 1,0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개막식을 갖고 11월 8일까지 사흘간의 일정을 시작했다.

올해 열린 BIXPO 2019 주제는 ‘Digital Platform(Hyper-Connectivity & Mega Shift)’이다. 이는 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인공지능(AI) 등 디지털을 기반으로 모든 것이 촘촘하게 이어진 초연결 사회(Hyper-Connected Society)에서 일어나는 글로벌 에너지 산업의 거대한 변화(Mega Shift)에 주목한다는 의미다.

BIXPO 2019에는 299개 기업이 참여하는 ▲신기술전시회 ▲51회의 국제컨퍼런스 ▲국제발명특허대전 ▲일자리박람회 등 다양한 행사가 개최된다.

개막식 행사가 열린 11월 6일에는 빅데이터 분야 세계적 권위자인 차상균 서울대 교수가 기조연설에 나서 에너지의 미래에 대한 전망을 제시했다.

BIXPO 2019 개막 세레머니.
BIXPO 2019 개막 세레머니.

김종갑 한전 사장은 개회사를 통해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디지털로 촘촘하게 이어진 초연결 사회의 미래모습과 전력산업의 발전이 가져올 사회 전반의 급격하고 거대한 변화를 미리 상상해 보길 바란다”며, “BIXPO 2019' 행사가 전력산업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보물지도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기술전시회에는 GE·지멘스·노키아·SK텔레콤·화웨이 등 글로벌 기업과 스타트업 등 299개 기업이 참여했으며, KEPCO홍보관, 수소에너지특별관 등도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BIXPO 2019 전시관 개관 테이프 커팅식.
BIXPO 2019 전시관 개관 테이프 커팅식.

전시회와 함께 아시아, 북미, 유럽 등 20개국 60명의 해외바이어를 초청해 수출상담회를 열어 수출 촉진 성과 창출에도 주력할 예정이다.

신기술 트렌드를 공유하고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51개의 국제컨퍼런스가 월드뱅크, 국제대전력망기술협의회(CIGRE), CIRED 한국위원회 등 국제기구와 대한전기학회, 스마트그리드연구회 등 전문기관 및 한전 주관으로 열려 전문성과 다양성을 확보했다는 평가다.

특히, 행사 2일째 열리는 글로벌 전력에너지 분야 CEO 등 경영진과 연구기관 전문가, 학계 관계자가 참여하는 Energy Leaders Summit은 ‘전력산업의 Mega Trends와 Business Opportunities’를 주제로 미래 에너지 정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반짝이는 아이디어로 인기를 모으는 국제발명특허대전에는 모두 160개 발명품이 전시됐다.

주요 내빈들이 신기술전시관에서 전시참가 업체 관계자에게 설명을 듣고 있다.
주요 내빈들이 신기술전시관에서 전시참가 업체 관계자에게 설명을 듣고 있다.

또 유망특허 기술이전 설명회를 통해 한전 보유 특허의 사업화와 기술이전을 통해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을 실천했다.

한전은 최신 전력기술 트랜드와 비즈니스의 장으로서의 무대 뿐만 아니라 지역과 상생에도 만전을 기했다.

지역과 함께하는 축제가 되기 위해 특산물 장터와 에너지밸리 일자리박람회 등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이 밖에 테크니컬 투어, 어린이 초청 투어와 KBS열린음악회 등이 3일간 다채롭게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