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크론강원, 군산 통합시대 개막··· 지역경제 활성화 나선다
웰크론강원, 군산 통합시대 개막··· 지역경제 활성화 나선다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11.04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 자유무역지역에 1만5,000평 규모 공장·사무실 운영
군산 지역경제 활성화와 글로벌 플랜트기업으로 도약 발판 마련
전라북도 군산시 자유무역지역에 위치한 웰크론강원 군산공장 전경.
전라북도 군산시 자유무역지역에 위치한 웰크론강원 군산공장 전경.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에너지 플랜트 전문기업 웰크론강원(회장 이영규)이 전라북도 군산시로 공장 확장이전을 완료하고, 글로벌 플랜트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새 시대를 연다고 11월 4일 밝혔다.

웰크론강원은 군산을 첨단 플랜트 설비 제작과 운송의 전초기지이자, 글로벌 생산기술의 변화를 리드하는 주역으로 성장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지난 4월, 웰크론강원은 군산 자유무역지역에 1만5,000평 부지에 4,700평 규모의 공장을 인수해 화성과 안성, 평택으로 흩어져 있던 생산시설을 군산으로 일원화해 일괄생산 체제를 구축하는 절차를 진행해 왔다.

9월에는 각 공장의 생산설비를 군산 공장으로 이전을 완료했으며, 사무동 리모델링을 마무리하고 서울사무소 설계인력과 화성공장 생산인력의 근무지 이동을 마무리했다.

웰크론강원은 이번 군산 이전을 통해 글로벌 EPC사의 새로운 트렌드인 ‘풀 모듈레이션’ 기기납품 방식에 적합한 전용공장을 확보했고, 설계에서부터 생산까지의 일원화를 통한 생산성 향상, 운송 물류비 및 부대시설 임대비용 절감으로 원가 경쟁력을 확보하는 등 보다 높은 수주경쟁력을 확보해 새로운 도약의 전기를 마련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웰크론강원은 군산 외항과 새만금 신항만, 새만금 공항 등 군산 지역의 수출/물류 인프라를 적극 활용하면서 군산의 지역인재를 우선 채용하는 등 군산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 동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영규 웰크론그룹 회장은 “많은 기업이 군산에서 철수했지만 웰크론강원은 이번 이전을 통해 군산을 회사의 중심 기지로 삼고 세계적인 에너지 전문기업으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며 “군산의 지역인재를 적극 활용해 산업용 보일러에 대한 연구개발과 국내외 수주처를 확대하는 등 군산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