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안전위원회, 전국 7개 원자력안전협의회 전체 워크숍 개최
원자력안전위원회, 전국 7개 원자력안전협의회 전체 워크숍 개최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11.04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전주변 지역 소통기구 위원들 한자리에
원안위는 10월 31일과 11월 1일 양일간 울진에서 원자력안전협의회 전체 워크숍을 개최했다.
원안위는 10월 31일과 11월 1일 양일간 울진에서 원자력안전협의회 전체 워크숍을 개최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는 10월 31일과 11월 1일 양일간 울진에서 원자력안전협의회 전체 워크숍을 개최했다.

원안위는 원전 주변 지역과의 소통을 위해 원전이 소재한 7개 기초 지자체 지역에 원자력안전협의회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으며 지역주민, 지자체 직원, 지방의회 의원, 전문가 등을 포함해 현재 총 142명이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안전협의회는 그 동안 원안위와 지역과의 소통 창구뿐만 아니라 지역주민을 대표해 원자력안전을 감시하는 파수꾼으로 많은 역할을 수행해 왔다.

이번 행사에서는 원안위 주요 업무 추진현황과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로 법적 규제화한 원전 사고관리체계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있었다.

또 원자력안전협의회의 위상을 높이고 운영을 활성화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엄재식 원안위 위원장은 “원자력안전에 대한 지역의 신뢰를 회복하는 가장 빠른 길은 지역과의 열린 소통이기 때문에 이번 워크숍에서 나온 목소리를 잘 새겨 규제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