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 전기재해 사고피해 아동에 의료비 지원행사
전기안전공사, 전기재해 사고피해 아동에 의료비 지원행사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10.18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리야 힘내’ 사회공헌 사업··· 감전·화상 피해 어린이 10명에게 수술비 등 후원
송호기 전기안전공사 부사장(오른쪽)과 박두준 아이들과미래재단 상임이사(왼쪽)가 10월 18일 전기·화상사고 어린이들을 초청, 의료비 지원 전달식을 갖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송호기 전기안전공사 부사장(오른쪽)과 박두준 아이들과미래재단 상임이사(왼쪽)가 10월 18일 전기·화상사고 어린이들을 초청, 의료비 지원 전달식을 갖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조성완)가 10월 18일, 전북혁신도시 본사에서 전기·화상사고 어린이들을 초청, 의료비 지원 전달식을 가졌다.

‘미리야 힘내’라는 이름으로 올해 처음 시행한 이 사업은, 어린이 전기안전 사고의 예방부터 치료까지 공사가 역할을 다하고자 기획한 사업이다.

‘미리’는 전기사고를 미리미리 점검해 예방하자는 의미로, ‘미어캣’을 의인화한 전기안전공사의 마스코트 이름이다.

지난 10월 초, 전기기기 사용 중 감전·화상 사고를 당한 아이들의 사연을 ‘아이들과 미래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받고, 그 중 10명을 선정했다. 

피해 정도를 고려해 한 사람당 최대 200만원의 의료비를 후원할 예정이다.

이날, 전달식에 참석한 한 가족은 “공사에서 이런 자리를 마련해줘 감사하다”며, “앞으로 전기사고의 위험성과 전기안전의 소중함을 주위에 널리 알리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행사를 마련한 송호기 전기안전공사 부사장은 “전기사고 피해를 입은 아이들의 빠른 회복을 바란다”며, “앞으로도 국민 안전을 지키는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일에 더욱 힘써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기안전공사는 가족 여행을 통해 심리적 회복에 도움이 되도록, 전북 여행상품권도 함께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