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 완주군과 어울렁더울렁 축제 한마당
전기안전공사, 완주군과 어울렁더울렁 축제 한마당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10.15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6개 마을·아파트·창업 공동체 참여, 지역주민 화합의 장
조성완 전기안전공사 사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조성완 전기안전공사 사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지역주민들을 위한 완주군 공동체 축제의 장이 전기안전공사 앞 마당에서 펼쳐졌다.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조성완)는 10월 12~13일 양일간 전북혁신도시 본사 대운동장에서 ‘어울렁더울렁 축제’를 개최했다.

올해 축제는 ‘공동체 웃음꽃이 피었습니다’라는 주제로 열렸으며 ‘동화마을’을 컨셉으로 마련됐다.

완주군 96개 공동체가 참여한 이날 축제에는 동화속 주인공 복장을 한 참여자들의 퍼레이드와 함께 어린이 인형극, 윳놀이, 벼룩시장 등 다채로운 무대가 펼쳐졌다.

특히, 전기안전공사가 마련한 전기안전 체험부스에는 부모와 자녀가 함께하는 룰렛게임, 터치스크린을 활용한 OX퀴즈 등이 인기를 끌면서 관람객들의 발길을 붙들었다.

3회째를 맞은 올해는 2,000여 명의 지역 주민들이 행사장을 찾았다.

조성완 전기안전공사 사장은 “지역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주민들과 함께 축제의 장을 마련할 수 있어 반갑다”며 “앞으로 주민들 생활 속에 더욱 가까이 다가가 지역 사회가 함께 발전해 나갈 수 있는 일을 찾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기안전공사는 올 연말까지 전북 도내 공원 30개소에 LED 시계를 설치하고, 지역 어르신을 위한 전기안전 키트 지원사업도 펼쳐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