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경주읍성 야간투어 프로그램 개막
한수원, 경주읍성 야간투어 프로그램 개막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09.20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 新문화탐방 프로그램 개발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도모
한수원은 9월 19일 경주문화원에서 ‘경주읍성 야간투어’ 개회식을 개최했다.
한수원은 9월 19일 경주문화원에서 ‘경주읍성 야간투어’ 개회식을 개최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9월 19일 경주문화원에서 ‘경주읍성 야간투어’ 개회식을 개최했다.

한수원은 경주 대표 기업으로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경주문화원(원장 김윤근)에서 진행하던 기존의 주간 읍성 투어 프로그램을 새롭게 브랜딩해 ‘경주읍성 야간투어’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개회식은 50여 명의 투어 참가자들이 자리한 가운데 서라벌 풍물단의 풍물놀이와 이성애 연주가의 대금 연주로 문을 열었다.

임진왜란 당시 경주를 수복하는데 활약한 공성화기인 비격진천뢰의 깜짝 기념축포까지 어우러져 더욱 풍성한 공연이 됐다.

개회식 후 참가자들은 청사초롱을 들고 야간투어를 진행했다.

청사초롱은 한수원이 대국민 공모를 통해 디자인을 선정했고 경주 지역 사회적 기업이 제작했다.

참가자들은 경주문화원 내에 위치한 향토사료관을 거쳐 동경관, 향일문, 영화촬영지인 미나문방구, 집경전터 등을 둘러봤다.

특히, 프로그램의 하이라이트인 경주읍성의 동문(향일문)에서 야경을 감상하고 문화해설가의 설명을 들으면서 참가자들은 임진왜란 당시 경주를 지킨 선조들의 모습을 생생하게 떠올리는 시간을 가졌다.

야간투어는 경주문화원의 600년 된 은행나무에 소원지를 달면서 각자의 소원을 비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경주읍성 야간투어는 10월 19일까지 매주 토요일 저녁 7시에 시행되며, 경주문화원 홈페이지(www.gjucc.or.kr)에서 신청할 수 있다.

한수원은 이번 시범운영 후 2020년 확대운영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혜수 한수원 일자리창출·국정과제추진실장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경주읍성이 경주를 넘어 전국적으로 알려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특히 경주의 문화탐방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지역경제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