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스마트 발전소 구축·설비 국산화 주력
서부발전, 스마트 발전소 구축·설비 국산화 주력
  • 배상훈 기자
  • 승인 2019.09.17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부품연구원과 상호협력 업무협약 체결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왼쪽)과 김영삼 전자부품연구원장(오른쪽)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왼쪽)과 김영삼 전자부품연구원장(오른쪽)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9월 17일 전자부품연구원 성남 본원에서 전자부품연구원(원장 김영삼)과 ‘4차 산업혁명 기술협력 및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양사는 ▲발전소 스마트 안전관리 및 디지털 운영기술 공동개발 ▲ICT 기술 활용 발전설비 개선 및 테스트베드 활성화 ▲4차산업 전문인력 양성 및 중소기업 육성 등에 대해 상호 협력한다.

양사가 보유한 4차산업 기술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ICT 핵심기술이 융합된 친환경 스마트 발전소를 고도화해 발전운영 효율성을 제고하고 현장 근로자의 안전사고를 예방한다. 또한 국내 기술자립을 위한 발전설비 국산화에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올해 10월에는 양사 연구진들이 모여 보유기술 상호 공유는 물론 개선방안 도출을 위해 기술협력 세미나를 공동 개최하기로 했다.

앞으로는 이 세미나의 참석 범위를 협력기업까지로 확대한다. 양사는 관련 중소·중견기업들에게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해 플랜트산업 저변 확대와 기술경쟁력 향상에 함께 기여하도록 할 방침이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최근 서부발전은 산·학·연 협력 R&D에 대한 실효적 지원을 위해 발전설비를 과감히 테스트베드로 제공하는 한편 국산화 도전 실패에 대한 면책 등과 같은 적극행정 면책제도를 선도적으로 시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자부품연구원의 우수기술을 발전소에 적극적으로 실증 및 도입해 4차산업 신기술 개발과 ICT 부품 국산화를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부발전은 세계 7번째이자 국내 유일의 석탄가스화복합발전소(IGCC)를 보유한 친환경 발전공기업이다. 4차산업 기반 스마트 발전소 구축과 발전설비 국산화를 위해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전자부품연구원은 사물인터넷(IoT), 스마트센서,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등 전자·ICT 분야 원천기술 연구를 선도하며 국가 산업발전과 중소기업 육성에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