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인권존중문화 확산 위한 인권주간 시행
한수원, 인권존중문화 확산 위한 인권주간 시행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09.17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력사·지역주민과 함께 인권 문화예술 행사 개최
한수원은 9월 16일부터 9월 20일까지 경주본사 전시관에서 임직원의 인권존중 의식을 높이기 위한 인권 주제 사진전을 개최한다.
한수원은 9월 16일부터 9월 20일까지 경주본사 전시관에서 임직원의 인권존중 의식을 높이기 위한 인권 주제 사진전을 개최한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9월 16일부터 20일까지를 ‘인권주간’으로 지정하고, 경주 본사에서 임직원과 협력사 직원, 지역주민 등이 참여하는 인권 관련 행사를 개최한다.

인권주간은 임직원의 인권존중 의식을 높이고, 차별 및 편견을 해소함으로써 한수원 경영방침인 화합·열정의 조직문화를 구현하고자 작년에 이해 2회째 시행하고 있다.

이번 행사 기간에는 인권 관련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집중 진행한다.

세부 프로그램은 사회적 약자 인권 주제 사진전(9월 16~20일), 뉴욕 카네기홀 연주 경력의 장애인 오케스트라 공연(9월 16일), 임직원 대상 인권 미디어 교육(9월 16~20일) 등이다.

특히, 9월 18일에는 인권 특강 ‘사례로 이야기하는 인권’을 개최한다.

영화 ‘재심’의 실제 주인공 박준영 재심 전문 변호사가 그동안 재심 변호사로서 마주했던 노숙인·미성년자·지적장애인 등 사회적약자의 인권침해 사례를 이야기하며 인권의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수원은 인권존중 선도기업으로 확고히 자리매김 하고자 주요사업 시행시 인권침해 요소가 없는지 검토하는 인권영향평가 시행, 협력사 근로자를 위한 인권가이드북 제작, 지역 소외계층과 함께하는 배리어프리 인권영화상영회 개최 등 공공기관으로서의 인권경영 책임을 적극적으로 이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