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시장 화재감시·전파시스템 구현
동서발전, 시장 화재감시·전파시스템 구현
  • 배상훈 기자
  • 승인 2019.09.10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화상 카메라 활용해 24시간 화재 감시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왼쪽에서 네번째), 김영기 울산시 농축산과장(오른쪽에서 세번째), 이도형 KT 울산지사장(왼쪽에서 세번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왼쪽에서 네번째), 김영기 울산시 농축산과장(오른쪽에서 세번째), 이도형 KT 울산지사장(왼쪽에서 세번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9월 9일 울산 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울산 농수산물도매시장 화재감시 및 전파시스템 구축 시연회’를 개최했다.

동서발전은 지난 4월 울산광역시와 체결한 ‘울산 농수산물도매시장 화재감시 및 전파시스템 구축을 위한 시범단지 구축 협약’에 따라 화재감시 열화상 카메라 공급 및 설치를 지원했다. 울산시는 농수산물도매시장을 시범단지로 제공하고 대형 화재 예방시스템을 구축했다.

농수산물도매시장에 설치된 화재감시용 열화상 카메라는 동서발전이 2017년 울산 테크노파크와 함께 울산지역 청년창업 지원사업을 통해 발굴한 창업기업이 개발한 제품이다.

사물인터넷 기능을 탑재한 화재감시용 열화상 카메라는 그동안 국산제품이 전무해 전량 외산으로 수입했던 것을 국산화 개발에 성공한 제품이다. 이번 시스템 적용을 통해 전국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울산 농수산물도매시장에 구현된 시스템은 화재감시 열화상 카메라가 곳곳의 화재발생 예상 지점의 온도 상승을 24시간 실시간으로 감시한다. 또한 화재가 발생하기 전 다수의 관계자에게 문자메세지를 발송해 초동조치를 할 수 있도록 한다.

해당 시스템은 울산 테크노파크 전문가의 기술적 검토와 국내 통신사와의 협업을 통해 보다 유기적이고 안정적으로 운영이 가능하게 됐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에 농수산물시장에 설치된 화재 감시 및 전파시스템을 확대하면 전통시장을 포함한 화재취약 지구가 화재 위험으로부터 보다 안전해질 것”이라며 “울산지역 창업기업 판로개척을 실현함으로써 일자리 창출 선순환 체계 구축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울산농수산물도매시장 화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피해 상인들을 돕기 위해 직원들의 회식장소 이용, 장보기 행사 전개 등 울산시와 상생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