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력연구원, 마이크로그리드 전력관리시스템(MG EMS) 베트남에 설치
한전 전력연구원, 마이크로그리드 전력관리시스템(MG EMS) 베트남에 설치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09.10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공장에 설치돼 연간 2억5,000만원 수익 기대
김숙철 한전 전력연구원장(왼쪽)과 남정대 태광비나 대표이사(오른쪽)가 MOA 협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김숙철 한전 전력연구원장(왼쪽)과 남정대 태광비나 대표이사(오른쪽)가 MOA 협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전력(사장 김종갑) 전력연구원과 베트남 태광비나는 9월 5일 베트남 동나이성 비엔호아시에서 산업단지의 전기 사용량 및 요금절감이 가능한 마이크로그리드 전력관리시스템(EMS, Energy Management System) 구축을 위한 합의각서(MOA)을 체결했다.

태광비나는 태광실업이 1994년 베트남 동나이성에 6만3,000여평 규모의 신발 공장을 설립하고 44개 라인에서 연간 7,600만족을 생산하는 베트남 현지법인이다.

마이크로그리드(MG, Microgrid)는 일정지역 내에서 풍력, 태양광 발전 등 신재생에너지원과 에너지저장장치(ESS) 등을 EMS로 제어해 외부의 전력망에 연결하거나 독립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소규모 전력망이다.

이 날 MOA에는 윤병태 전남도 정무부지사, 응 우옌 호아 히 에프 베트남 동나이성 인민위원회 부의장, 김숙철 한전 전력연구원장, 남정대 태광비나 대표이사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한전 전력연구원이 개발한 마이크로그리드 EMS는 재생에너지를 사용하는 시설의 전력 설비 정보와 계량·계측 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수집·처리·분석할 수 있으며, 표준 정보 모델링, 분산 발전량 예측, 전력거래 서비스를 통해 전기요금 절감이 가능한 시스템이다.

이번 합의각서를 통해 전력연구원은 2020년까지 베트남 동나이성 산업단지 내 태광비나 공장 3곳에 마이크로그리드 전력관리시스템을 설치하고, 태광비나는 전력연구원과 함께 시설을 운영할 예정이다.

태광비나는 연간 지출하고 있는 42억원의 전기요금 중 10%를 전력관리시스템 운영을 통해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한전 전력연구원은 태광비나의 연간 전기요금 절감예상액 4억2,000만원 중 60%인 2억5,000만원의 수익을 기대하고 있다.

한전 전력연구원은 베트남 MG EMS 설치를 통해 이행실적을 확보하고 전력 수급량이 부족하고 소득대비 전기요금이 높은 동남아 지역을 대상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력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합의각서로 전력연구원이 개발한 MG EMS가 해외에서 인정받을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앞으로 전력관리시스템 연구를 지속해 해외 진출한 국내 산업시설의 부담을 줄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