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 민간발전협회와 발전시설 안전·미세먼지 저감 협력
전기안전공사, 민간발전협회와 발전시설 안전·미세먼지 저감 협력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09.09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SCO-IPPA 기술협력 워크숍 개최
전기안전공사와 민간발전협회는 9월 5~6일 양일 간 ‘2019 KESCO-IPPA 기술협력 워크숍’을 개최했다.
전기안전공사와 민간발전협회는 9월 5~6일 양일 간 ‘2019 KESCO-IPPA 기술협력 워크숍’을 개최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광역정전 예방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공공기관·민간발전사 간의 기술교류의 장이 열렸다.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조성완)는 9월 5~6일 양일 간, 강원도 동해시에 있는 GS동해전력 북평화력발전소 대강당에서 사단법인 민간발전협회(회장 박기홍) 회원과 관련 전문가 80여 명을 초청한 가운데 ‘2019 KESCO-IPPA 기술협력 워크숍’을 개최했다.

'KESCO-IPPA 기술협력 워크숍'은 전기안전공사와 민간발전사가 신기술 개발경험과 발전설비 개선사례를 공유하고 실효성 있는 설비안전 대책을 강구하고자 마련한 것으로 지난 2010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다.

올해 워크숍에서는 광역정전 예방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가스터빈 정비기술 소개' 등 총 7개의 주제발표와 토론이 펼쳐졌다.

행사를 주관한 전기안전공사 황승의 전력설비검사처장은 “민간발전소가 전체 발전비율의 30%를 차지할 정도로 중요한 발전원으로 성장해나가고 있다”면서 “민간발전협회와의 민·관 협력을 한층 강화해 광역정전 사고예방과 공해방지 설비 개선을 위해 더욱 힘써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