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톡톡] 9차 전력수급계획, 합리적 전원믹스 해법 찾아야
[전력톡톡] 9차 전력수급계획, 합리적 전원믹스 해법 찾아야
  • EPJ
  • 승인 2019.09.09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렉트릭파워 고인석 회장] 2년마다 수립되는 중장기 전력설비 확충 계획인 전력수급기본계획이 올해 연말 발표될 예정이다. 2019~2033년까지 향후 15년의 우리나라 전력수요 전망과 필요 전력설비를 결정하는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지난 6월 확정된 3차 에너지기본계획과의 정합성 차원에서 재생에너지 확대를 중심으로 전원별 발전비중이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3차 에너지기본계획 확정 당시 204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을 최대 35%까지 늘린다는 기준을 잡아놨으나 나머지 전원구성을 밝히지 않아 궁금증이 큰 상황이다.

이미 지난해 온실가스감축 로드맵 수정안이 발표되면서 발전원별 목표 발전량 비중도 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온실가스 추가 감축량 3,410만톤을 어떤 방식으로 줄일지 결정해야 한다.

앞선 8차 전력수급계획에서는 2030년 발전량 믹스를 ▲석탄 36.1% ▲원전 23.9% ▲재생에너지 20% ▲LNG 18.8% 순으로 둔 바 있다.

정부는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석탄발전을 과감히 줄이겠다고 공언한 만큼 이를 대체할 LNG발전의 규모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상대적으로 반발이 덜한 발전공기업의 노후석탄발전을 LNG발전으로 대체할 가능성이 크다.

노후석탄발전의 조기 폐지는 경제성·일자리 등을 고려해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 해외 석탄발전에 비해 턱없이 짧은 30년 설계운전을 적용하는 것은 연식이 오래된 차를 무조건 폐차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

정부의 에너지정책 기조가 바뀐 탓에 향후 발전원별 전원 믹스도 큰 변화를 맞게 됐다. 결국 에너지원별 산업계의 희비가 엇갈리면서 정책 추진 방식을 놓고 여전히 불협화음이 커질 가능성이 높다.

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수립을 앞두고 정부는 국민은 물론 전력산업계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세부정책 대안 마련에 고심해야 할 것이다.

향후 에너지전환 과정에서 전력시장을 둘러싼 환경변화 대응을 위한 정책적 수단뿐만 아니라 기술개발과 발전산업 생태계 보존을 위한 합리적인 전원구성이 마련되길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