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미 UDC와 차세대 OLED물질 분야 전략적 제휴
LG화학, 미 UDC와 차세대 OLED물질 분야 전략적 제휴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09.09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색 재현 성능 높인 ‘OLED 발광층’ 공동 개발키로
‘저전압·장수명 호스트’와 '고성능·고효율 인광 도판트’ 결합 시너지 기대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LG화학이 미국 소재기업 UDC(유니버설 디스플레이)와 OLED 핵심물질인 발광층의 성능 개선을 위해 손을 잡는다.

이와 관련, LG화학은 미국의 UDC와 차세대 OLED 발광층 개발에 대한 파트너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발광층 원재료 중 강점을 가지고 있는 ‘저전압, 장수명 호스트’를, UDC는 ‘고효율, 고성능의 인광(燐光)  도판트(Dopant)’를 서로 제공해 두 물질간 최상의 조합을 찾아내고, 궁극적으로 특정 고객사를 위한 최고의 고색재현 성능을 갖춘 제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OLED는 전자(-)와 정공(+)이 움직이는 공통층, 실제 빛을 발하는 발광층 등 여러 개의 레이어로 구성돼 있으며, 발광층이란 공통층에서 주입된 전자와 정공이 결합해 빛을 내는 핵심물질로 특정 색을 발광하는 ‘도판트(Dopant)’와 도판트가 빛을 낼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호스트(Host)’라는 재료로 구성된다.

LG화학이 개발해 온 호스트는 낮은 전압에서도 전하 수송이 가능해 수명이 우수하고, UDC의 인광 도판트는 뛰어난 효율, 고색재현, 장수명이 특징이다. 두 물질이 합쳐질 경우 발광층의 고색재현 성능을 극대화할 수 있다.

유지영 LG화학 첨단소재사업본부 부사장은 “각 분야에서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두 회사가 협력하는 만큼 시너지가 매우 클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OLED 시장 확대에 발맞춰 고색재현 성능이 대폭 향상된 발광층을 생산해 고객에 적시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스티브 아브람슨(Steve V. Abramson) UDC CEO는 “LG화학과 발광층 개발 관련 파트너쉽을 발표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며, “OLED 패널 사용이 확대됨에 따라 제품사양 또한 빠르게 변화하고 있으며, LG화학과의 협력을 통해 고성능의 제품을 개발해 고객들에게 큰 가치를 제공하겠다”라고 밝혔다.

시장조사업체 IHS 마킷에 따르면 OLED물질 시장은 2019년 10억3,800만 달러에서 2022년 12억9,500만 달러로 지속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