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시뮬레이터 연계 VR교육 기술 획득
중부발전, 시뮬레이터 연계 VR교육 기술 획득
  • 배상훈 기자
  • 승인 2019.08.16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면·가상현실 매칭··· 조작되는 운전상황 표시
포미트와 협업해 신기술 공동특허 출원 진행
시뮬레이터 연계형 VR 교육시스템 주요화면
시뮬레이터 연계형 VR 교육시스템 주요화면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5월 20일 발전기 시뮬레이터 연계 및 발전설비분해정비 가상현실(VR) 교육시스템 5종을 개발했다. 또한 중소협력기업과 공동으로 프로그램 저작권을 획득했다.

기존 발전기 시뮬레이터 교육은 이론 및 단순 화면조작에 국한되는 한계가 있다. 발전설비 분해정비 교육은 소음, 안전사고, 교육과정 부재로 현장업무 체험을 통한 제한적 교육 시행 등 한계가 있다.

뿐만 아니라 실제 현장과 동일한 실습 체험은 물론 발전기 운영·유지보수 문제원인 종합분석 지원을 위해 가상현실 기술 융합형 미래 교육모델 개발이 필요했다.

국내 발전사 최초로 개발한 시뮬레이터 연계형 VR 교육시스템은 기존 운전실 시뮬레이터에 가상현실 및 플랜트정보 통합관리시스템을 이기종 통신망 기반으로 연계·개발해 조작한 가상의 설비 현장으로 즉각 이동이 가능하다. 기기 상태, 설비 제원, 도면 등 문제원인 분석을 위한 종합적인 정보도 함께 제공한다.

중부발전은 기기조작 인식을 위한 지능형 화면인식 솔루션도 같이 개발했다. 현재 포미트와 공동특허 출원을 진행하고 있다. 포미트는 “본 사업을 통해 자사의 시뮬레이터 연계 전문 기술과 신규 인력을 확보했다”며 “국내·외 전력사로부터 주목을 받고 신규사업 확장에도 기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발전설비분해정비 VR 교육시스템은 터빈, BFPT를 초급자 수준의 안전사항 준수에서 정비 완료까지 절차서에 따라 스스로 학습 가능한 자가학습형 교육과 중급자 수준의 가상공간 내 3차원 미니어처 모델로 많은 경우의 분해조립을 구성·체험할 수 있다.

이는 설비문제 재현, 새로운 문제상황 연출 등 교수·학습자 간 쌍방향 토론형 교육을 지원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BFPT는 가압된 보일러에 급수를 공급하는 고압펌프다.

중부발전은 이번 교육시스템 구축을 통해 직원 직무역량 향상과 참여·협력을 통한 창의적 문제해결로 일하는 방법 혁신을 이룰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앞으로도 발전 분야에 4차 산업혁명 주요 기술 융합·적용으로 설비 신뢰도를 향상시키고 우수 중소기업과 협업을 통한 기술개발, 민간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