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국내산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 사용
중부발전, 국내산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 사용
  • 배상훈 기자
  • 승인 2019.08.14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려지는 목재 이용··· 연간 7만톤 혼소 예정
국내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 구매계약 체결
한국중부발전 보령 본사
한국중부발전 보령 본사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이 국내 일자리 창출 및 산림자원 활성화를 위해 국내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를 본격적으로 사용한다.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는 벌채 산물 중 원목 규격에 못 미치거나 수집이 어려워 이용이 원활하지 않은 산물이다. ▲수확, 수종갱신, 산지개발을 위한 벌채를 통해 나온 원목생산에 이용되지 않는 부산물 ▲숲 가꾸기를 위한 벌채를 통해 나온 산물 ▲산림병해충 피해목 제거 등 방제 과정에서 나온 벌채 산물이 이에 속한다.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 원재료인 나무는 성장하면서 광합성을 통해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이것을 태우면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탄소중립 에너지원이다.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국제적으로도 신재생에너지원으로 인정받고 있다.

정부의 RPS제도 시행 이후 중부발전을 비롯한 발전사는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공급의무량 이행을 위해 석탄 혼소용으로 목재펠릿을 사용해 전기를 생산했다. 하지만 국내산 목재펠릿 생산량 및 경제성 부족으로 수입산을 사용했다.

최근에는 정부의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에 대한 REC 가중치, 혼소설비에 대한 REC 정산비용 상향 조정 등에 따라 생산업체의 투자가 증가했다. 공급량 증가는 물론 발전사 경제성 확보가 가능하게 되면서 수입 우드펠릿을 대체할 수 있게 됐다.

중부발전은 2013년부터 보령발전본부에서 석탄 혼소용으로 목재펠릿을 사용했다. 국내 재활용 자원 활성화를 위해 하수슬러지 연료탄을 국내 최초로 도입하고 유기성 고형연료 공급처를 개발하는 등 국내산 신재생연료 발굴 및 사용 확대를 위해 지속해서 노력했다.

또한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 도입을 위해 올해 6월에는 연료품질 특성 및 혼소시 발전 설비에 미치는 영향 파악을 위한 시험연소를 시행했다.

중부발전은 보령발전본부 제3발전소 혼소용으로 연말까지 사용예정인 물량 2만7,000톤에 대해 국내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 공급업체와 구매계약을 체결했다. 이어 8월 12일부터 본격적으로 사용하기 시작했다.

중부발전은 내년부터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 펠릿을 연간 약 7만톤 사용할 계획이다. 국내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 펠릿 생산량 증가에 따라 점차적으로 사용량을 확대할 예정이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그동안 수집이 어려워 임지 내 방치돼 있는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를 에너지원으로 활용해 산림 자원의 효율적인 이용에 기여하는 한편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 자원화로 산주의 수익 창출과 산불 예방을 통한 사회적 비용 감소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내 산림·폐자원 등을 바탕으로 다양한 바이오매스를 지속해서 발굴해 국내산업 육성, 일자리 창출 등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