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태양광산업협회, 올해 태양광 보급 성공적
한국태양광산업협회, 올해 태양광 보급 성공적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08.13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7월 말 기준 태양광 설비 보급량 1.64GW 넘어서··· 보급목표 조기 달성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태양광산업협회(회장 이완근)는 정부의 정책적 지원과 태양광 발전에 대한 국민적 신뢰에 힘입어, 올해 상반기에도 태양광 보급 목표가 조기 달성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8월 8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9년 7월 말 신규 설치된 태양광 설비는 1.64GW로 올해 보급 목표 1.63GW를 넘어섰다.

이는 지난해 보급목표(1.42GW) 달성시기(10월 초)보다 2개월 빠른 것일 뿐만 아니라, 지난해 대비 약 40% 이상 늘어난 것으로 매우 고무적인 수치라고 협회 측은 설명했다.

정우식 한국태양광산업협회 상근부회장은 “태양광 산업이 제 2의 도약기를 맞이하고 있다”면서, 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 중인 “세계 최대규모의 새만금 재생에너지 발전단지(태양광 2.1GW) 사업의 성공적 수행을 통해 한국의 태양광 산업은 다시 한번 전성기를 누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태양광산업협회 측은 국내 태양광 기업들은 늘어나는 보급 물량에 힘입어, 올해 상반기 기분 좋은 실적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새만금을 중심으로 한 전북지역의 태양광 발전 사업이 늘어남에 따라, 전북 지역 경제에 활기가 돈다는 소식도 들려온다며 태양광 기업들은 고효율 모듈의 보급을 통해 에너지 전환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힘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태양광산업협회는 태양광 보급 추세가 더욱 탄력을 받기 위해선 태양광산업을 국가전략산업으로 지정해 미래성장동력이 되게끔 집중 육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내 재생에너지 산업의 핵심이자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태양광이 향후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선 시장 성장은 물론 정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정우식 한국태양광산업협회 상근부회장은“정부의 재생에너지 보급정책 및 의지가 시장에 확실한 신호를 보내며 투자를 유인했기 때문에 올해 태양광 기업들이 선전할 수 있었다”면서 “REC가격이 하락했지만 모듈 등 제품가격과 시공가격 또한 동반 하락했고, 장기고정계약을 통한 양호한 수익성 확보로 투자사업으로서 태양광의 장점이 계속 부각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