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화이트리스트 대응 긴급회의 개최
남부발전, 화이트리스트 대응 긴급회의 개최
  • 배상훈 기자
  • 승인 2019.08.12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기자재 국산화·수입선 다변화 추진
안관식 한국남부발전 기술안전본부장이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 남부발전 부산 본사에서 대책회의를 주관하고 있다.
안관식 한국남부발전 기술안전본부장이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 남부발전 부산 본사에서 대책회의를 주관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이 일본의 수출 제한조치와 관련해 일본제품 사용여부 전수 조사 및 대책 마련에 나섰다. 현재 수출규제대상 전략물자에 해당하는 품목은 없지만 규제품목 추가 가능성과 규제 장기화에 대비할 계획이다.

남부발전은 8월 8일 부산 본사에서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이어 수출 간소화 해택대상(whitelist) 제외 조치에 따른 파급영향을 분석하고 대응방안을 모색했다.

발전분야는 일본의 수출규제대상인 전략물자에 해당하는 품목이 없어 제한조치에 따른 영향이 적을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일본의 규제품목 추가 가능성과 함께 현 상황이 장기화될 경우 기자재 수급에 차질이 예상된다.

안관식 남부발전 기술안전본부장은 “과거엔 한·일 간 기술격차로 터빈, 발전기 등의 핵심기자재를 일본에서 조달했지만 지금은 국내기업도 제작능력을 충분히 갖췄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조치를 기회로 발전기자재 국산화를 적극 추진하고 예비품 추가 확보, 국산제품 활용 확대, 수입선 다변화 등 적극적으로 대처하자”고 강조했다.

남부발전은 향후 발전기자재 국산화에 집중해 국내기업 기술 자립에 기여하는 한편 국내경기 활성화,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또한 테스트베드 제공, 중소기업과의 공동 R&D 등을 추진하고 판로 마련을 위해 힘쓴다는 전략도 세웠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국내 중소기업이 발전기자재를 국산화해도 수요처와 판로 확보가 어려워 뛰어들기 힘든 부분도 있는 게 사실”이라며 “남부발전은 이번 일본 규제를 발판 삼아 국산기자재 연구개발을 적극 지원할 뿐만 아니라 해당 제품의 수요처 확대방안까지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적극적 대처로 위기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해 안정적 전력수급에 문제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