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태풍 대비 비상대응체제 돌입
동서발전, 태풍 대비 비상대응체제 돌입
  • 배상훈 기자
  • 승인 2019.07.19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시설 상황 등 특별안전점검 실시
매뉴얼에 따른 철저한 재난대응 당부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오른쪽)이 호남화력본부에서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오른쪽)이 호남화력본부에서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태풍 다나스의 북상으로 남해안 지역이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됐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은 7월 18~19일 호남화력본부를 방문했다. 이어 발전소 주요시설 대처상황, 재난안전 대비상태, 발전설비 운영 현황 등 특별안전점검을 실시했다.

박일준 사장은 높은 파고에 따른 피해가 우려되는 취수설비, 회처리장 등을 점검했다. 중앙제어실을 방문해 직원들에게 비상상황에 철저히 대비하기를 당부했다.

제5호 태풍 다나스는 7월 19일 밤부터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전망됐다. 태풍 예상경로에 있는 사업장인 호남화력, 울산화력, 동해바이오화력본부는 강풍과 폭우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주력하고 있다. 특히 비상근무자 편성, 현장조치 행동매뉴얼에 따른 위기경보 발령 등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있다.

동서발전은 강풍에 대비한 외벽 판자(Siding) 고정상태, 야외 적재물 결속 상태도 집중 점검했다. 집중호우에 대비해 해수 취수시스템과 발전소 내 배수펌프를 점검했다. 방재장비의 경우 전진 배치했다.

뿐만 아니라 재생에너지 설비 점검도 병행했다. 동서발전은 태양광발전 설비 패널 체결볼트, 구조물 체결부 등 모듈 연결상태를 점검했다.

집중강우대비 지반 침하는 물론 현장 전기설비 우수 유입을 방지하기 위해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 비탈면 배수로 점검, 토사유출 방지를 위한 비닐피복 조치 등도 시행하고 있다.

동서발전은 강한 바람이 불 경우 자동으로 풍력발전시스템 운전을 정지하는 블레이드 축 회전 안전정지 운전을 시행한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은 “태풍 다나스의 북상으로 예상되는 피해에 철저히 대비하고 재난안전매뉴얼에 따라 처리해 달라”며 “안정적인 설비운영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여름철 기온 급상승에 따른 전력수요 증가에 대비하기 위해 하계 전력수급기간 전 운영 중인 발전설비 37기를 점검했다. 이어 신재생설비 등 총 1만1,190.5MW 용량의 설비가 피크기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동서발전은 전 사업소에서 24시간 긴급복구체계를 운영하는 등 안정적 전력수급을 최우선으로 설비를 운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