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구원, ‘미래원자력기술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
원자력연구원, ‘미래원자력기술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07.08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액체 속 삼중수소 검출 매커니즘 제안 등 아이디어 눈길
원자력연구원은 7월 4일 '한국원자력연구원 창립60주년 기념 미래 원자력기술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을 열었다.
원자력연구원은 7월 4일 '한국원자력연구원 창립60주년 기념 미래 원자력기술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을 열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이 지난 4월부터 진행한 ‘한국원자력연구원 창립60주년 기념 미래 원자력기술 아이디어 공모전’을 마무리하고 7월 4일 최종 선정된 4개팀을 시상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가 후원하고 원자력연구원과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이 공동 주최한 이번 공모전은 원자력 분야에 대한 인식의 폭을 넓히는 한편, 창의·융합적 사고력을 갖춘 인재를 육성하고 참신한 원자력기술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실시했다.

원자력연구원과 한국연구재단의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는 아이디어의 적합성, 창의성, 완성도, 실현가능성을 기준으로 1차 서류심사와 2차 발표심사를 진행했다.

심사 결과 가장 우수한 4개 팀에 각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 한국원자력연구원장상, 한국연구재단이사장상, 우수상을 수여했다.

공모전에서는 전국의 대학(원)생들이 자유롭게 미래 원자력기술에 대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출했다.

그 중 ‘NMR 기술을 적용한 수중 삼중수소 모니터링 매커니즘의 고안’을 제안한 ‘MReye팀(박범준, 하상석, 허수진)'이 대상 격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MReye팀은 기체와 달리 액체 중 삼중수소 검출은 아직 어렵다는 점을 지적하며, 원소 고유의 공명 주파수를 이용해 삼중수소를 검출하는 방법을 이론적으로 제시해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았다.

그 외에도 원전 외벽 손상시 콘크리트 캔버스 쉘터를 응급 복구에 사용하는 아이디어(ELITE팀, 양선모 외 1명)가 한국원자력연구원장상을 수상했으며, 증강현실을 이용한 부품관리와 안전교육에 대한 아이디어(유니지니팀, 조정윤 외 1명)가 한국연구재단이사장상을 수상했다.

HOONS NP(최세훈)팀은 빅데이터를 활용해 원전 운영 효율성을 높이는 아이디어를 발표해 우수상을 수상했다.

박원석 원자력연구원장은 수상자들을 축하하며, “대한민국 원자력에 대한 관심으로 새롭고 남다른 아이디어를 발굴해 준 학생들의 열정이야말로 미래 원자력기술의 발전을 위한 동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