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 5‧6호기 건설 시민참관단, 원전 내진 실증시험 참관
신고리 5‧6호기 건설 시민참관단, 원전 내진 실증시험 참관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06.21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규모 8.3 규모 지진 재현 시험 참관
신고리 5·6호기 건설 시민참관단이 내진 실증시험에 참관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신고리 5·6호기 건설 시민참관단이 내진 실증시험에 참관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신고리 5‧6호기 건설 시민참관단 50명이 6월 20일 경기도 동탄에 위치한 시험 인증기관인 한국SGS에서 원전 핵심 기자재 내진 실증시험을 참관했다고 밝혔다.

시민참관단은 리히터 규모 약 7.4의 지진에 원자로 원격 정지시스템이 원래의 구조와 기능을 건전하게 유지하는지 확인하기 위해 이보다 높은 규모 약 8.3 규모의 지진을 재현한 시험을 참관했다.

시민참관단은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후속조치로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시행하고 있으며, 일반시민이 신고리 5‧6호기의 건설 과정을 직접 참관하고 의견 제시와 정책 제언 등을 수행한다.

한편, 신고리 5‧6호기는 5월말 기준 종합 공정률이 45.77%로 원자로 격납건물 설치가 진행 중인 5호기가 2023년 3월, 6호기가 2024년 6월 각각 준공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