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글로벌봉사단, 체코에서 봉사활동 전개
한수원 글로벌봉사단, 체코에서 봉사활동 전개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06.21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력사·해오름동맹대학 등 총 45명 구성··· 근로봉사와 문화나눔 활동 펼쳐
한수원 글로벌봉사단원이 6월 19일 모라브스키 크룸로프 시청 인근 고성에서 열린 문화교류 행사에서 체코 학생들과 함께 팽이놀이와 부채만들기 등 한국문화체험 활동을 하고 있다.
한수원 글로벌봉사단원이 6월 19일 모라브스키 크룸로프 시청 인근 고성에서 열린 문화교류 행사에서 체코 학생들과 함께 팽이놀이와 부채만들기 등 한국문화체험 활동을 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글로벌봉사단이 6월 17일부터 30일까지 체코에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올해로 3년차를 맞은 이번 해외봉사에는 한수원 직원 10명, 협력회사(한국전력기술, 한전KPS, 한전원자력연료, 두산중공업, 대우건설) 직원 5명, 해오름동맹대학(동국대, 울산대, 위덕대, 포항공대, 한동대, UNIST) 대학생 24명 등 총 45명이 참여했다.

해오름동맹은 동해권(경주, 포항, 울산) 지역 원자력 관련 산·학·관 협력기구다.

봉사단은 체코 트레비치, 오크르지슈키, 이반지체 소재 학교 및 복지기관 등에서 시설 정비, 교육용 과학키트 조립과 같은 봉사활동을 시행한다.

6월 19일과 20일에는 모라브스키 크룸로프시에서 태권도, K-Pop 댄스, 한국무용 공연을 펼치고, 현지 학생들은 체코 전통공연을 진행하는 등 양국간 문화교류 행사도 열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6월 19일 문화교류 행사에 참석해 “한국과 체코의 아름다운 문화를 공유하는 소중한 기회가 마련돼 기쁘다”며, “이번 봉사활동을 통해 한-체코 간 상호협력 및 우호관계가 더욱 돈독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체코 정부는 이번 봉사활동 지역과 가까운 두코바니에 신규 원자력발전소 건설을 계획하고 있으며, 한수원은 체코 원전 수출을 모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