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 선정
남부발전,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 선정
  • 배상훈 기자
  • 승인 2019.06.12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방환경청 주관 안심사업장 평가 실시
철저한 취급관리·교육시행 노력 인정받아
이기우 한국남부발전 안동발전본부장(오른쪽)이 6월 11일 유해화학물질 안심사업장 지정서를 받은 후 정경윤 대구지방환경청장(왼쪽)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기우 한국남부발전 안동발전본부장(오른쪽)이 6월 11일 유해화학물질 안심사업장 지정서를 받은 후 정경윤 대구지방환경청장(왼쪽)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 안동발전본부가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으로 선정됐다.

남부발전은 6월 11일 안동발전본부(본부장 이기우)가 대구지방환경청으로부터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 제도는 화학물질 관리능력이 우수한 기업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해 기업 준법의욕을 고취하고 지역사회의 화학물질에 대한 심리적 불안감 해소에 기여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전국에서 처음 대구지방환경청 주관으로 실시된 이번 안심사업장 평가는 대구·경북지역 내 유해화학물질 영업허가 사업장 중 2015년 이후 화학물질관리법 위반 및 화학사고 이력이 없는 사업장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서류심사와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외부 심사단의 현장평가를 통해 유해화학물질 관리능력이 우수한 5개 기업이 선정됐다.

그 결과 안동발전본부는 유해화학물질에 대한 철저한 취급관리와 교육 시행으로 LG전자 구미1공장 등 5개 업체와 함께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으로 선정됐다.

이번 안심사업장 선정으로 안동발전본부는 향후 3년간 자율점검 사업장으로 지정됐다. 정기점검 면제, 지정기간 중 화학물질관리법 위반사항 발생에 따른 과태료(과징금) 처분시 감경기준 적용 등의 인센티브를 받게 됐다.

남부발전 안동발전본부는 ‘안전 최우선 사람이 우선이다’ 경영이념을 바탕으로 체계적인 안전관리와 신속한 비상대응을 통해 공정안전관리(PSM) 이행상태 평가에서 최고등급(P)을 획득했다. 이어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으로 선정되면서 안전분야 2관왕을 달성했다.

이기우 남부발전 안동발전본부장은 “이번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 선정을 계기로 철저한 유해화학물질 관리를 통해 단 한 건의 화학사고도 발생하지 않는 안전사업장이 유지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지역사회로부터 신뢰받고 모범이 되는 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