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2022년까지 2.5조원 규모 가치 창출한다
동서발전, 2022년까지 2.5조원 규모 가치 창출한다
  • 배상훈 기자
  • 승인 2019.05.30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환경 등 사회적 가치 추진과제 확정
사회적가치 추진위원회 구성·운영할 예정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5월 27일 본사 전 간부들이 참석한 주간업무회의에서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에 대한 국민의 눈높이에 부응하는 사회적 가치 성과와 목표를 공유했다.

동서발전은 지난해 공기업에 대한 정부의 사회적 가치 확대 요구에 부응해 사장 직속으로 사회적가치추진실을 신설했다. 이어 안전·환경, 경제 활성화, 사회공헌활동, 일자리 창출의 사회적 가치 추진과제를 확정했다.

이를 바탕으로 올해에는 외부 전문가 컨설팅 및 전사 워크숍을 통해 공생, 공동, 공감의 ‘생동감 넘치는 에너지 발전소’라는 동서발전만의 사회적 가치에 대한 브랜드 정체성(BI)을 확정했다.

동서발전은 4대 분야별 12대 성과 지표를 통해 사회적 가치 성과를 계량적으로 분석·평가하고 있다.

한편 동서발전은 사회적 가치 성과를 ‘기업활동으로 발생한 금전적 수익·비용 이외에 사회 전체적으로 발생하는 외부 효과를 화폐 단위로 계량화한 실적’으로 설정했다. 이렇게 산출한 동서발전의 사회적 가치 성과는 2019~2022년까지 총 2조5,449억원으로 분석됐다.

동서발전은 12대 성과지표를 본업인 발전사업과 관련된 전문 지표 6개와 공공기관들에 일반적으로 해당될 수 있는 공통 지표 6개로 새롭게 분류했다. 동시에 사회적 편익을 창출하는 10개의 지표와 안전·윤리적 사고와 같이 사회적 비용을 유발하는 2개의 마이너스(-) 지표로 구분해 관리하기로 했다.

이번 사회적 가치 측정은 전통적인 기업회계 측면에선 고려하기 어려운 기업 외부의 사회적 편익 규모를 측정함으로써 사회적 가치에 대한 명확한 목표 수립 및 성과 측정이 가능하게 된다는 데 의미가 있다.

동서발전은 향후 사회적 가치 실행 과제에 대한 체계적인 추진을 위해 학계, 연구소, 지역, 여성 등 분야별 외부 위원들로 사회적 가치 추진위원회를 새롭게 구성·운영할 예정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동서발전은 앞으로도 공기업으로서 재무적 성과 달성 노력에 더해 안전, 환경, 일자리 창출, 4차 산업혁명, 지역경제 활성화, 중소기업 상생 등 다양한 사회적 가치 창출 활동에 적극적으로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동서발전 주간업무회의에서 본사 전 간부가 사회적 가치 성과와 목표를 공유하고 있다.
동서발전 주간업무회의에서 본사 전 간부가 사회적 가치 성과와 목표를 공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