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협력기업과 안전공감 대토론회 개최
서부발전, 협력기업과 안전공감 대토론회 개최
  • 배상훈 기자
  • 승인 2019.04.18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한 일터 구현방안 공유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4월 18일 태안 본사에서 ‘안전한 일터 구현을 위한 협력기업과의 안전공감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서부발전 본사 및 사업소 안전부서장, 18개 상주 협력기업 사업소장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대토론회는 ‘근로자의 생명과 안전을 기업경영의 최우선 가치로 삼겠다’는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의 경영철학을 협력기업과 공유하고 현장에서 실행력을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외부 안전전문가의 ‘획기적인 안전향상은 가능한가’라는 주제로 특강이 진행됐다. 또한 서부발전과 협력기업의 안전강화를 위한 중점 추진사항과 안전관리 우수사례를 공유했다. 현장 안전관리에 대한 현안에 대해서도 토론했다.

특히 작업자의 불안전한 행동에 대한 근원적 예방이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필수조건임을 공감했다. 안전 최우선 의식 확산과 안전관리 시스템 확립을 위해 서부발전과 협력기업 모두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김경재 서부발전 기술본부장은 “안전제도, 안전시스템, 안전교육 등 모든 것이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안전사고 예방은 본인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자기존중의 자세가 중요하다”며 “안전관리 등 기본에 충실할 때 차별화된 발전회사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부발전은 발전설비에 대한 전면적인 안전진단을 통해 안전설비를 개선하고 누구나 위험을 발견하면 작업중지를 요청할 수 있는 세이프티 콜(Safety Call)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이어 안전관리자 선임의무가 없는 50인 미만의 협력기업이 안전관리자를 고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고위험작업에 대해선 재설계해 잠재위험을 근원적으로 해소함으로써 인명사고를 예방할 예정이다.

한편 서부발전은 지난해 태안화력에서 발생한 안전사고 이후 조직을 일신하겠다는 각오로 안전관리체계 및 안전시설 등의 문제점을 개선했다. 아울러 서부발전 모든 사업장이 가장 안전한 일터로 탈바꿈하도록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