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고리원자력본부, 장안읍 이장단 초청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견학
한수원 고리원자력본부, 장안읍 이장단 초청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견학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04.12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전 사용후연료에 대한 의견 수렴의 장 마련
기장군 장안읍 이장협의회는 4월 11일 한수원 고리원자력본부를 방문, 사용후핵연료 저장현황을 견학했다.
기장군 장안읍 이장협의회는 4월 11일 한수원 고리원자력본부를 방문, 사용후핵연료 저장현황을 견학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본부장 이인호)는 4월 11일 기장군 장안읍 이장협의회를 초청해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견학을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고리원자력본부 사용후핵연료 저장 현황을 지역 주민들에게 설명하고, 이에 대한 여러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장안읍 이장협의회 21명은 먼저 고리1호기 사용후핵연료 습식저장시설을 방문해 사용후핵연료 처리현황에 대한 설명을 받았으며, 이후 월성원자력본부 내 건식저장시설을 찾아 사용후핵연료 저장관리 대책을 함께 토론하는 자리를 가졌다.

견학에 참여한 김치근 장안읍 이장협의회장은 “우리 지역 내 원전의 사용후핵연료 저장공간이 부족하다는 소식을 들은 후 이와 관련한 설명을 들을 수 있는 기회가 필요했다”며 “신속한 대책 수립을 통해 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안전한 원전을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이인호 고리원자력본부장은 “앞으로도 한수원 고리원자력본부는 사용후핵연료 처리와 같이 주민들이 관심이 많은 현안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고, 다양한 고견을 들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