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력연구원, 국내 최대 HVDC 케이블 시험장 착공
한전 전력연구원, 국내 최대 HVDC 케이블 시험장 착공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04.12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고창 전력시험센터 내 전력 시험장 마련
시험장 활용 MOU··· 국내 산학연 연구개발 기대
김숙철 한전 전력연구원장(왼쪽 일곱번째)과 김태균 차세대송변전연구소장(왼쪽 여섯번째)이 HVDC 케이블 시험장 착공 시삽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김숙철 한전 전력연구원장(왼쪽 일곱번째)과 김태균 차세대송변전연구소장(왼쪽 여섯번째)이 HVDC 케이블 시험장 착공 시삽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전 전력연구원(원장 김숙철)은 HVDC(초고압직류) 4월 10일 전남 고창 전력시험센터에서 설계·운용에 필요한 기술 개발 및 실증을 위한 시험장 착공식과 시험장 활용 협력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

이날 행사는 한국전기연구원, LS전선, 대한전선, 일진전기, 한양대 등 관련 산학연 관계자 약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초고압직류송전은 교류송전보다 장거리 송전에 유리하고, 손실이 적다. 또 신재생에너지인 태양광, 풍력을 비롯해 ESS는 모두 직류를 생산하기 때문에 직류송전 시 교류변환과정이 없어 유리하다.

한전 전력연구원은 연면적 4,750m2 2층 규모의 시험장을 건설해 시험실, 제어실, 회의실 등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야외 지중송전 케이블 및 실내 지중케이블 실험이 가능한 실험장을 건설해 국내 전력케이블 업체도 시험장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총 공사비는 약 127억원이며, 2020년 5월 마무리 계획이다.

착공식과 함께 한전 전력연구원은 케이블 제작사인 LS전선, 대한전선, 일진전기와 고압직류송전 기술 개발 및 시험장 운영·활용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를 통해 향후 국내 전력케이블 기업도 시험장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 참석자들은 초고압직류 지중송전 분야의 발전방향에 대해 관련내용 발표와 함께 토론회도 가졌다. 

미국, 네델란드, 프랑스, 이탈리아 등은 대규모 전력케이블 실험장을 운영함으로써 자국에 적합한 전력케이블 개발 및 신규제품의 신뢰도 평가가 가능하다.

국내의 경우 실험 인프라의 부족으로 외국의 케이블 규격을 그대로 사용해 한국의 지형·환경을 고려한 전력망의 구축이 힘든 현실이다.

전력연구원의 HVDC 케이블시험장 완공 시 신제품 개발에 소요되는 시험 비용(약 3억원/회)의 외화 절감 및 신기술 시험 및 실증 기회 확보로 기업들의 적극적 기술 개발이 예상된다.

한전 관계자는 “초고압직류 케이블에 대해 국내 설치 및 운영 환경을 고려한 장기 신뢰성 평가를 하기 곤란했다”며 “이번 시험장 구축으로 국내 환경에 최적화된 시험평가가 가능하고, 향후 해외시장으로 지중케이블 설비 수출에 필요한 기술 역량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