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권 에너지 공기업 협의체 발족
동남권 에너지 공기업 협의체 발족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9.03.14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가치 성과 극대화 위한 착수회의 개최
한수원은 3월 14일 경주 현대호텔에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협업과제 발굴 등 정부정책 추진현황을 공유하기 위해 ‘동남권 에너지 공기업 협의체 착수회의’를 개최했다.
한수원은 3월 14일 경주 현대호텔에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협업과제 발굴 등 정부정책 추진현황을 공유하기 위해 ‘동남권 에너지 공기업 협의체 착수회의’를 개최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3월 14일 경주 현대호텔에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협업과제를 발굴하고 정부정책 추진현황을 공유하기 위한 ‘동남권 에너지 공기업 협의체 착수회의’를 개최했다.

동남권 에너지 공기업 협의체(이하 협의체)는 한수원을 포함해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 등 동남권에 위치한 에너지 공기업 5개사로 구성됐다.

5개사는 ‘에너지’라는 동일한 업을 기반으로 업의 특성에 맞는 사회적 가치 창출 필요성에 적극 공감해 협의체에 참여했다.

이날 착수회의에서는 기관별 사회적 가치, 혁신성장 등 정부정책 이행현황 공유 및 협업과제 발굴을 위한 종합 토론이 진행됐다.

홍길표 백석대학교 교수가 패널로 참석해 효과적인 협의체 운영과 협업과제 고도화 방안에 대해 제언했다.

향후 협의체는 지역별 순환 및 정기적 회의 개최를 통해 기관별 정부정책 추진방향을 지속적으로 공유하고, 사회적 가치 성과 창출을 위한 협업과제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인식 한수원 기획본부장은 “앞으로 협의체가 사회적 가치 확산 협업 플랫폼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