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력연구원, 12kW 염전용 수중 태양광 발전시스템 세계최초 구축 및 시범운영 성공
한전 전력연구원, 12kW 염전용 수중 태양광 발전시스템 세계최초 구축 및 시범운영 성공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8.11.30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양광 모듈 위에서 전력과 소금을 동시에 생산
3월부터 12kW 시범시스템 설치 후 8개월간 운영 중
염전용 수중태양광 시범시스템 현장 모습.
염전용 수중태양광 시범시스템 현장 모습.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전 전력연구원(원장 배성환)은 녹색에너지연구원, SM소프트웨어와 공동으로 ‘염전 공존형 수중 태양광 발전시스템’을 개발 및 시범 운영했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은 염전 바닥에 설치된 태양광모듈 위에서 바닷물을 증발시켜 전력과 소금을 동시에 생산할 수 있다.

태양광 발전과 염전의 설치 조건은 일사량이 많고 그림자가 없으며 바람이 잘 부는 곳으로 동일하다. 또 국내 염전 약 85%와 태양광발전 35%가 전남에 밀집해 연구개발 접근성이 용이하다.

한전 전력연구원은 염전 내부에 태양광 설치를 위해 인체에 무해하며 수압에 견디는 태양광 모듈을 설계하고, 태양광-염전 통합운영시스템을 개발해 12kW급 시범시스템에 적용한다.

시범시스템 구축 전 염전용 수중태양광 실내실험과 야외 현장 실험을 수행해 모듈특성 및 구조물 설치방법 등을 고려했다.

전력연구원 관계자는 현재까지 태양광 발전시스템 상부에 항상 염수가 접촉해 있음에도 전기안전 문제에 따른 운영 결함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 설치각도 30°인 일반 지상 태양광과 대비해 여름철에는 염수에 의한 냉각효과로 105%의 발전량이 개선됐고, 태양광모듈에서 발생하는 복사열로 염수의 증발시간을 단축시켜 소금생산량이 증대됐다.

시범 운영에 이어 향후 2019년에는 염전용 수중태양광 발전시스템의 보급 및 사업화를 위해 100kW 테스트베드 발전시스템을 실제염전에 구축할 계획이다.

국내 염전의 증발지에 해당기술 적용 시, 최대 4GW의 발전부지 확보가 가능하고 국내와 유사한 천일염 방식으로 소금을 생산하는 중국, 인도, 프랑스, 이탈리아 등 해외 기술이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배성환 한전 전력연구원장은 “염전용 태양광 발전 기술은 추가적인 발전 부지의 확보 없이 염전기능을 유지하며 태양광발전시스템이 적용 가능하다”며, “현 정부에서 추진하는 재생에너지3020 이행계획의 태양광발전 확대 및 보급에 상당부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327 (빅토리아오피스텔) 1111호
  • 대표전화 : 02-3452-8861
  • 팩스 : 02-553-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석
  • 법인명 : (주)전력문화사
  • 제호 : 일렉트릭파워
  • 등록번호 : 서울 라 11406
  • 등록일 : 2007-01-24
  • 발행일 : 2007-01-24
  • 발행인 : 신경숙
  • 편집인 : 신경숙
  • 일렉트릭파워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일렉트릭파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j.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