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 프랑스 국립 전기사용자안전위원회와 MOU 체결
전기안전공사, 프랑스 국립 전기사용자안전위원회와 MOU 체결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8.11.0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선진 전기설비검사기관과 안전관리 기술협력 기반 마련
조성완 전기안전공사 사장이 11월 7일 프랑스 에너지·기후총국 산하 국립 전기사용자안전위원회를 방문해 ‘상호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교환하고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전기안전공사와 프랑스 에너지·기후총국 산하 국립 전기사용자안전위원회가 11월 7일 ‘상호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교환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조성완)가 전기안전관리 시스템 구축을 위한 유럽 선진기술 도입을 위해 프랑스 정부기관과 손을 맞잡았다.

조성완 한국전기안전공사 사장은 11월 7일 프랑스 파리에 있는 프랑스 에너지·기후총국(General Directorate for Energy and Climate) 산하 국립 전기사용자안전위원회를 방문해 ‘상호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교환하고, 양국 간 전기안전관리 기술 협력의 기반을 마련했다.

조성완 사장은 이날 방문에서 쟈크 웻첼(Jacuqe WETZEL) 회장과 협약 체결을 겸한 환담을 갖고, 전기안전 검사와 진단, 기술개발 협력방안을 비롯해, 교육훈련과 공동세미나 개최, 전문기술인력 교류 등에 관해 합의했다.

조성완 사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가 도래하며 전기안전관리 기술 패러다임도 크게 변화하고 있다”면서, “프랑스의 앞선 기술과 경험을 본보기 삼아 대한민국은 물론 지구촌 인류의 전기안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성완 전기안전공사 사장은 양해각서 체결에 이어 11월 8일 파리 교외의 한 전기설비 현장을 찾아 검사 시스템 운용 상황을 참관하며, 양 기관 간 실무 차원의 협력 방안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나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327 (빅토리아오피스텔) 1111호
  • 대표전화 : 02-3452-8861
  • 팩스 : 02-553-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석
  • 법인명 : (주)전력문화사
  • 제호 : 일렉트릭파워
  • 등록번호 : 서울 라 11406
  • 등록일 : 2007-01-24
  • 발행일 : 2007-01-24
  • 발행인 : 신경숙
  • 편집인 : 신경숙
  • 일렉트릭파워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일렉트릭파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j.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