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전라남도와 영농형태양광 보급 확대
남동발전, 전라남도와 영농형태양광 보급 확대
  • 배상훈 기자
  • 승인 2018.09.28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농형태양광 보급·지원사업 업무협약 체결
4년간 24개 지역에 2,400kW 태양광 설치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과 전라남도가 영농형태양광 보급 확대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영농형태양광 사업은 농사를 지으면서 태양광발전이 가능한 사업이다. 이를 통해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정책 선도는 물론 침체된 지역농가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을 전망이다.

남동발전은 9월 27일 전남도청 정약용실에서 영농형태양광 보급·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윤병태 정무부지사, 김신남 경제에너지국장 등 전남도청 관계자와 유향열 남동발전 사장, 김학빈 남동발전 신성장본부장 등 양측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남동발전과 전라남도는 지자체 공모절차를 거쳐 2019~2022년까지 4년간 24개 지역에 2,400kW 규모의 영농형태양광을 설치할 예정이다.

남동발전은 향후 4년간 총 50억원 규모의 농어촌상생협력기금을 출연할 예정이다. 또한 전라남도와 협업해 영농형태양광 6개소를 설치하고 사후관리를 지원한다. 여기서 발생한 전기판매 수익금은 해당마을 또는 사회복지기관 등에 공익적 목적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유향열 남동발전 사장은 “영농형태양광은 국내 재생에너지 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역사적인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돼 농촌지역에 청년들이 돌아오고 지역경제가 활성화되는데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며 “영농형태양광이 국내 농업과 재생에너지의 희망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도 “영농형태양광 시설 지역은 경관과 환경훼손 우려가 없는 곳으로 선정돼야 한다”며 “특히 산간·벽지 지역에 우선 지원되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남동발전은 지난해 6월 경남 고성군 하이면 일대 농지 2,480m²(약 750평)에 100kW급 영농형태양광을 설치했다. 그 결과 쌀 수확량 85%를 거두는 등 농사와 태양광발전 겸작 가능성을 입증했다. 수확한 농작물은 지역 불우이웃에게 전량 기부했다.

전라남도는 주민소득 증대를 위해 농사를 지으면서 전기도 생산하는 영농형태양광 발전시설과 휴경지를 활용해 얻는 소득을 주민과 나누는 마을기업형 에너지 자립마을사업을 계속 추진할 예정이다.

김영록 전남도지사(왼쪽 네 번째),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오른쪽 네 번째) 등 양측기관 관계자들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왼쪽 네 번째),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오른쪽 네 번째) 등 양측기관 관계자들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327 (빅토리아오피스텔) 1111호
  • 대표전화 : 02-3452-8861
  • 팩스 : 02-553-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석
  • 법인명 : (주)전력문화사
  • 제호 : 일렉트릭파워
  • 등록번호 : 서울 라 11406
  • 등록일 : 2007-01-24
  • 발행일 : 2007-01-24
  • 발행인 : 신경숙
  • 편집인 : 신경숙
  • 일렉트릭파워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일렉트릭파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j.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