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세계최초 50MW급 수소연료전지 착공
동서발전, 세계최초 50MW급 수소연료전지 착공
  • 배상훈 기자
  • 승인 2018.08.16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산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착공식 개최
석유화학공정서 생기는 부생수소 활용
대산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착공식 참석자 모습
대산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착공식 참석자 모습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8월 16일 충남 서산 한화토탈 내 사업부지에서 대산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착공식을 개최했다. 대산수소연료전지는 세계최초 50MW급 수소연료전지다.

이날 착공식에는 김규환 국회의원, 성일종 국회의원, 김현철 산업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 남궁영 충남 행정부지사, 맹정호 서산시장,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 류두형 한화에너지 사장, 정형락 두산퓨얼셀 사장 등 관계자 150여 명이 참석했다.

2020년 6월 준공 예정인 대산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서산시 전력소비량의 5%에 해당하는 연간 40만MWh의 전력을 생산할 예정이다. 이는 3MW급 풍력발전시스템 66기(198MW)를 건설하는 것과 동일한 전력량이다.

특히 대산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기존 연료전지와 달리 석유화학 공정에서 발생하는 부생수소를 활용한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동서발전, 한화에너지, 두산, SK증권은 특수목적법인(SPC) ‘대산그린에너지’를 설립해 발전소를 운영한다. 지분율은 한화에너지 49%, 동서발전 35%, 두산 10%, SK증권 6%다.

수소연료전지는 수소전기차와 같은 원리로 수소와 산소의 반응을 통해 전력을 생산한다. 또한 온실가스와 미세먼지가 발생하지 않는 친환경 에너지원이다.

이날 김현철 산업부 단장은 “대산수소연료전지는 석유화학 공정에서 자연스럽게 발생하는 부생수소를 이용한다는 점에서 친환경적인 에너지 시스템”이라며 “정부도 재생에너지3020 정책과 연계해 연료전지 산업이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도 “이번 대산수소연료전지 사업을 포함해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 25%를 목표로 친환경 에너지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건설기간 동안 연 인원 7만5,000여 명의 건설인력 수요와 발전소 운영인력에 대한 지역인재 채용을 통해 서산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현재 430MW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설비용량 4.6GW 확보를 목표로 신규 신재생에너지 사업개발을 위해 주력할 방침이다.

대산수소연료전지 조감도
대산수소연료전지 조감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327 (빅토리아오피스텔) 1111호
  • 대표전화 : 02-3452-8861
  • 팩스 : 02-553-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석
  • 법인명 : (주)전력문화사
  • 제호 : 일렉트릭파워
  • 등록번호 : 서울 라 11406
  • 등록일 : 2007-01-24
  • 발행일 : 2007-01-24
  • 발행인 : 신경숙
  • 편집인 : 신경숙
  • 일렉트릭파워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일렉트릭파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j.co.kr
ND소프트